[신정아 · 변양균 재소환...이번에도 묵묵부답]

2007-09-27 アップロード · 71 視聴

[
(서울=연합뉴스) 신정아씨와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27일 검찰에 다시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신정아씨 비호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 서부지검은 신씨의 성곡미술관 자금 횡령 혐의를 수사하기 위해 27일 오전 10시 신씨와 박문순 관장을 소환했다.

청바지에 검은티, 베이지색 자켓을 입고 이날 검찰에 출두한 신 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조사실로 들어가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이에 앞서 박 관장은 오전 9시 30분께 조사실로 입장했다.

검찰 관계자는 "전날 소환조사에서 두 사람의 진술이 크게 엇갈리고 확인할 필요가 있는 세부적인 사실이 생김에 따라 대질신문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신씨는 검찰에서 대기업들이 성곡미술관에 후원한 자금을 빼돌려 박 관장에게 상납했으며 그 대가로 오피스텔 보증금 2천만원과 1천300만원짜리 목걸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박 관장은 오피스텔 보증금은 대납한 적이 없고 1천800만원짜리 목걸이를 대가 없이 선물했다며 신씨의 주장을 강하게 부인했다.

검찰은 수사 초기에 보증금을 신씨 본인이 냈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목걸이 또한 횡령과 관계없는 물품이라며 일단 신씨가 허위진술을 하고 있을 것이라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하지만 검찰은 박 관장이 대기업 후원금을 조달하는 신씨와 공모해 횡령에 일부분 개입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조사 과정에서 박 관장의 혐의 사실이 확인되면 사법처리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박 관장과 대질신문 등 신씨의 횡령 혐의에 대한 보강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은 신씨에 대해 2005년 동국대 교원임용과 올해 광주비엔날레 감독선임 과정에서 가짜학력을 제출한 혐의, 미술관 공금 횡령 혐의, 직업과 수입을 속이고 개인회생을 신청한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예정이다.

검찰은 또 이날 오전 11시 변 전 실장을 7차로 소환해 구속영장 청구를 위한 마무리 조사를 벌인다.

검찰은 변 전 실장을 상대로 동국대 재단 이사장 영배 스님이 회주인 개인사찰 흥덕사에 특별교부세 집행을 지시한 직권남용 혐의를 중점적으로 재확인할 예정이다.

또 성곡미술관에 대한 대기업 후원금 유치, 동국대와 비엔날레 재단의 신씨 채용 등에 부적절한 외압을 행사하는 대가로 구체적인 청탁을 받았는지 등을 추궁할 계획이다.

촬영,편집: 정기섭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신정아,변양균,재소환이번에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462
全体アクセス
15,960,215
チャンネル会員数
1,78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