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자 여사, 남편 윤이상 출생지 방문]

2007-09-27 アップロード · 257 視聴

[
(산청=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세계적 작곡가인 고(故) 윤이상(1917-1995) 선생의 부인 이수자(80) 여사와 딸 윤정(58)씨, 아들 우경(53)씨, 윤이상평화재단 관계자 등은 윤이상 선생의 출생지인 경남 산청군을 27일 방문했다.
이 여사 일행은 윤이상 선생의 출생지 관련사업 협의를 위해 방문했으며 이날 선생의 출생지로 알려진 시천면 사리 양당마을과 시천면 남명 조식선생 사적지인 산천재를 둘러보며 주민들과 선생의 행적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여사는 "남편이 생전에 지리산 천왕봉이 보이고 장터가 있는 곳에서 태어났다는 말을 자주했다"고 회고했다.
선생의 출생지 인근에 살고 있는 서예가 민성수씨는 남편의 출생지를 찾은 이 여사에게 처염상정(세속에 물들지 않고 청렴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연꽃에서 배운다)을 금가루로 새긴 족자를 기념품으로 전달했다.
이 여사는 "남편의 묘비에 이 글귀가 새겨져 있으며 남편의 출생지에서 이 글귀를 보니 눈물이 흐른다"고 말한 뒤 "방문을 환영해 준 주민들에게 감사하며 사랑하며 가족들과 자주 오겠다"고 화답했다.
이재근 산청군수는 "이수자 여사가 남편의 출생지로 지목한 곳에 윤이상선생 출생지 복원사업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앞서 이 여사는 산청군청을 방문해 자신이 지은 내 남편 윤이상이란 제목의 책자와 기념음반에 서명을 한 뒤 산청군에 기증했으며 방명록에 고 윤이상 선생의 출생지 산청군에 와서 감계무량하다 40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남편없이 방문하게된 심정 슬프기만 합니다"라고 적었다.
군청을 나온 이 여사는 일행들과 함께 단성면 민영기씨의 산청요에 들렀으며 민 선생에게 "남편과 도자기 굽는 기술을 배워 함께 굽기도 했다"고 말한 뒤 도자기 굽는 온도를 묻고 색깔과 무늬가 너무 아름답다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이 여사 일행은 성철스님의 생가인 단성면 겁외사를 방문하고 통영으로 향했다.
시천면 주민들은 "윤이상 선생은 1917년 8월 17일 산청군 시천면 사리에서 태어나 4살때인 1920년 통영으로 이사했으며 1941년까지 일본에서 음악공부를 하고 1950년 이수자 여사와 결혼 1남 1녀를 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여사는 선생의 출생지에서 "통영시와 남편의 출생지를 두고 약간의 마찰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출생지는 산청이지만 고향은 통영인 만큼 남편과 관련된 사업을 양 시군에서 상의해 무리없이 추진해 달라"고 부탁했다.
shchi@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수자,여사,남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14
全体アクセス
15,938,752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7

공유하기
[뮤지컬 스위니 토드]
9年前 · 361 視聴

02:47

공유하기
[컬처홀릭 차트뉴스]
9年前 · 3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