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반경 넓히는 신정아]

2007-09-28 アップロード · 829 視聴

[`병원↔검찰 시계추서 변호사 사무실, 제3의 장소 등으로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양정우 기자 = 구속영장이 기각돼 강동가톨릭병원에 `얼떨결에 입원해 병원과 검찰을 오갔던 신정아씨가 수사가 길어지면서 행동 반경을 서서히 넓혀가고 있다.

신씨는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지 않은 28일 그동안 머물렀던 병원에서 벗어나 서울 서초동 정곡빌딩에 있는 박종록 변호사의 사무실로 자리를 옮겨 하루종일 구속영장 재청구 등에 대비해 대책을 숙의했다.

신씨가 병원과 서울서부지검 청사가 아닌 제3의 장소에 나타난 모습이 외부에 노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신씨는 이날 오전 11시20분께 청바지와 점퍼를 입고 얇은 상자와 서류가 든 쇼핑백을 들고 홀로 병실에서 나와 박 변호사 측이 제공한 차량을 타고 낮 12시께 박 변호사 사무실에 도착했으며 함께 근처 중식당에서 점심식사를 시켜먹은 뒤 향후 검찰 조사 등에 대비했다.

박 변호사 사무실은 지난 10일 청와대에 사표를 낸 뒤 행적이 묘연했던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사흘 만에 모습을 드러냈던 김영진 변호사 사무실의 바로 옆 방.

오후 2시께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잠깐 사무실 밖에 나타난 신씨는 기자의 질문에 대꾸조차 하지 않았고 3시40분께 논의를 끝낸 뒤에는 도착할 때 모습 그대로 서류 상자 등을 들고 박 변호사를 사무실에 남겨둔 채 박 변호사 측이 제공한 차량을 타고 병원으로 향했다.

신씨 측은 이날 언론에 의해 부각되거나 제기된 새로운 혐의나 의혹에 대한 입장 정리 뿐 아니라 검찰이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경우에 대비한 영장실질심사 신청 여부 등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검찰이 변 실장이 신씨에게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거액을 물어준다는 등 두 사람 사이의 관계를 입증할 수 있는 각서 2장을 확보했다는 보도 등에 대한 향후 검찰 조사 등에도 대비한 것으로 관측된다.

신씨는 전날 저녁 때도 검찰 조사를 마친 뒤 이곳에 들러 몇시간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지만 변 전 실장 측과 만났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신씨는 앞서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첫 소환 조사를 받은 20일 오후 8시 검찰청사를 나온 뒤 자정이 지나서야 병원에 도착해 `혹시 잠적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으나 `친척집에 다녀왔다고 밝혔고 이후에도 검찰 출발과 병원 도착 시간 사이에 `빈 시간이 점점 늘어나 변 전 실장 측과 `말 맞추기를 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으나 박 변호사는 `드라이브를 했다는 등으로만 해명했다.

이에 대해 병원과 병실이 언론에 너무 노출돼 있고 보안이 철저하지 못해 좀 더 대책 숙의가 쉬운 변호사 사무실 등 제3의 장소를 택했을 것이라는 분석과 함께 옆 사무실에 있는 변 전 실장측과 대응책 등을 숙의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낳고 있다.

setuzi@yna.co.kr
eddie@yna.co.kr

취재: 차대운 기자, 편집: 이정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행동반경,넓히는,신정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14
全体アクセス
15,973,971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2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25 視聴

01:34

공유하기
[국군의 날 예행연습]
9年前 · 498 視聴

01:27

공유하기
[가을 야생화 작품 전시]
9年前 · 1,092 視聴

01:47

공유하기
[뮤지컬 스위니 토드]
9年前 · 36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