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군 59주년 국군의날 기념식 거행]

2007-10-01 アップロード · 2,837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건군 제59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이 1일 오전 11시 육.해.공군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거행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김장수(金章洙) 국방장관, 육.해.공군 참모총장과 군 고위 장성, 버웰 벨 한미연합사령관과 주한미군 고위장성, 그리고 백선엽 예비역 대장 등 창군 원로, 시민 등 3천5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식전행사와 기념식, 식후행사, 경축연, 시가행진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식전행사에서는 국방부와 육군 국악대, 해군홍보단, 청주시립무용단 등 84명이 참가한 국악놀이 마당을 비롯, 의장대의 의장시범 및 브레이크 댄스 공연에 이어 육.해.공군 각급부대 장병과 각군 사관학교 생도들이 참여하는 열병과 유공 부대 및 군 발전에 기여한 간부들에 대한 표창 수여가 이뤄졌다.

이어 열린 기념식에서 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한반도 나아가 동북아 정세변화에 발맞춰 한반도 평화정착과 동북아 안보협력을 또 하나의 안보전략으로 수용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군사적 신뢰구축과 평화를 위한 협상, 동북아 안보협력에 유연하고 적극적인 자세로 대처해 나가는 전략적 사고를 가져야 할 것"이라며 "이미 많이 변화하고 있지만 앞으로 더욱 능동적인 자세로 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노 대통령은 "평화를 위한 노력과 평화를 기대해도 좋을 만한 정세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국방력의 중요성을 가볍게 생각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평화를 위한 어떤 전략도 튼튼한 국방력이 뒷받침되지 않고는 결코 성공할 수 없으며 앞으로 우리의 안보는 남북관계라는 좁은 틀이 아니라 미래의 동북아 질서 전체를 내다보고 가야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식후행사에서는 코브라(AH-1S), 블랙호크(UH-60), 해군 해상작전헬기(LYNX), 미군의 아파치(AH-64) 등 23대 헬기의 선도비행과 특전사 요원들의 집단 전술강하, 육.해.공군 장병과 주한미군, 일반인이 함께 펼치는 고공강하, 특전사 천마부대원들의 태권도 시범이 펼쳐졌다.

특히 통합군악대와 각군 사관학교 응원단 219명이 팡파르와 북소리로 진군의 역동적인 모습을 표현하는 퍼포먼스인 모듬북과 군악마칭도 올해 첫 선을 보였다.

또 오후 4시부터는 대전광역시 EXPO공원~대전시청간 3km 구간에서 헬기의 축하비행과 함께 국군 장병과 시민들이 시가행진을 벌인다.

기획단은 이번 행사에 미국, 캐나다, 터키, 태국, 호주 등 6.25참전 6개국의 부상자 31명을 초청했다.

올해 병역이행 명문가로 선정된 김형중(52.경기 양평) 씨, 인터넷 신청자중 최고령자인 김원규(86.강원 홍천) 씨, 식도질환의 원인을 밝혀내 세계 3대 인명사전에 이름이 오른 배종대 대위(국군 대구병원), 장애인 곰두리 축구단원, 섬 어린이 등도 참석했다.

기념행사를 총지휘하는 제병지휘관은 육군대학 총장인 최북진(54.육사32기) 소장이 맡았다.

한편 김장수 장관은 각 군에 보낸 축하메시지에서 "우리 군은 현대전 양상에 부합하는 정보, 지식 중심의 첨단구조로 전환하는 동시에 국방개혁을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며 "독자적인 방위기획과 작전수행 능력 등 자주적 방위역량을 강화함으로써 국방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튼튼한 국방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의 토대이자 선진 한국의 초석"이라며 "국민적 여망에 부응할 수 있도록 진정한 강군을 건설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three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건군,59주년,국군의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68
全体アクセス
15,959,871
チャンネル会員数
1,60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