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 "美정부에 부시-李 면담 재고 요청"]

2007-10-01 アップロード · 28 視聴

[
문국현 "상식밖이고 큰 외교적 결례"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는 1일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의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 면담 계획과 관련, "미 행정부의 중립성이 의심받을 수 있는 지극히 부적절한 만남"이라며 미 정부에 재검토를 요청했다.

정 후보는 이날 여의도 캠프사무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 대통령이 선거 전에 한국의 특정 대선 후보와 면담하지 않는다는 관례를 깨면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미국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는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불법 로비를 통해서라도 공사 입찰만 따면 그만이라는 옛날식 건설회사 사장 방식으로, 당당한 외교와 배치되며 국민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며 "이 후보는 (계획을) 철회해야 하며, 저는 대선에 승리하면 당선자 자격으로 부시 대통령을 만나 당당한 평화외교 강국론을 펴겠다"고 말했다.

범여권의 장외후보인 문국현 전 유한킴벌리 사장도 기자회견을 열어 "부시 대통령을 만나러 간다는 발상 자체가 상식 밖이고 외교적으로 큰 결례를 범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문 전 사장은 "뒷거래하듯이 미국을 방문하는 것은 본인을 위해서도 잘못됐고 국익에도 자칫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며 "국가 외교시스템을 유린하는 결과를 가져오고, 외교관례 상으로도 좋지 않은 일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ksi@yna.co.kr

촬영.편집:김기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美정부에,부시李,면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99
全体アクセス
15,960,464
チャンネル会員数
1,620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04

공유하기
["남북정상에 바란다”]
9年前 · 90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