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왕 신해철 "대학 자퇴했지 퇴학아니야"]

2007-10-02 アップロード · 7,994 視聴

[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자퇴했는데 왜 자꾸 퇴학이라고 하는지 기분 나빠서 원.."
`마왕이라 불리는 가수 신해철이 최근 학력위조 사태와 관련, `고백 아닌 고백으로 시선을 끌었다.
신해철은 2일 오후 광주 조선대학교 경상대학에서 가진 강연을 통해 "학력위조 논란이 일기에 나도 포털사이트에 기재된 학력을 바로 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서강대 철학과를 자퇴했는데 왜 자꾸 퇴학이라고 하는지 기분이 나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청바지와 셔츠 차림에 선글라스를 끼고 등장한 신해철은 강연 내내 특유의 직설 화법으로 통로까지 꽉 채운 학생들을 압도했다.
신해철은 "대학만 들어가면 뭐든 될 줄 알고 12학기를 다녔는데 이수학점이 35학점 밖에 되지 않아 결국 자퇴했다"며 "전성기에 0점대 방어율을 기록한 선동열 선수와 같은 (학점)`0점대 사나이인데다 전과 2범에, 군대도 2개월 만에 불명예 제대한 나는 젊은이들이 귀감으로 삼을 케이스는 절대 아니다"고 전제했다.
그러나 그는 적절한 비유를 곁들인 거침없는 입담으로 교육현실을 비판하고 청년들이 지녀야 할 가치관을 제시해 시선을 모았다.
그는 "우리나라 학생들은 어려서부터 부모와 교사로부터 `다른 사람을 밟고 일어서야 한다는 바이러스를 정신에 안게 되고 나쁜 바이러스 가운데 가장 큰 것은 먹고 사는 것이 선행돼야 예술.여가활동을 할 수 있다는 대전제"라며 "고3 때면 예체능 시간에 다른 교과 수업을 하는데 이럴 바에 고3은 음악.미술.체육을 하지 않는다고 떳떳하게 명시하는 것이 낫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또 "인류 역사에서 인간의 생명을 연장해 수직적으로 길게 사려는 노력은 너무 허망했다"며 "이보다 인생을 가로 세로로 넓히는데 `베팅해 50년 동안에도 500 인분, 5천 인분을 살 수 있도록 문화, 예술이나 웃음에 투자하라"고 당부했다.
sangwon700@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마왕,신해철,quot대학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ㅇㄹㄴㅇ
2007.10.06 12:46共感(0)  |  お届け
뿅뿅뿅...올드보이 최민수 아니거든.삭제
djjgd
2007.10.05 07:33共感(0)  |  お届け
음 ㅋㅋ 삭제
■우리학교에는
2007.10.05 12:41共感(0)  |  お届け
■올드보이에 최민수씨 왔었고, 또 화려한휴가의 연출을 담당한 ..이름은 기억안나는데, 그분도왔었는데...좋은말씀 많이하시고 가던데..


신혜철씨는.........ㅇㅅㅇ음...잘모르겠네여삭제
zz
2007.10.05 11:56共感(0)  |  お届け
신해철이 말 잘한다고 하는애들은 주로 중고딩들 ㅋㅋㅋㅋㅋ 저학년들의 마왕 신해철 ㅋ삭제
실키야
2007.10.05 03:31共感(0)  |  お届け
학벌 따지는놈들이 왜케 많냐 ㅋㅋ 초등학교 나와서도.. 너희 대학나온놈들보다 성공한사람 많다삭제
비평밖에모르냐
2007.10.05 01:01共感(0)  |  お届け
인간들이 하나같이 비판박에못해 너같으면 마약+고졸에 저런거 할수있겠냐? 나같으면 쪽팔려 못나간다 비판하기전에 니들이 해봐삭제
조철수
2007.10.04 11:53共感(0)  |  お届け
솔직히 말은 잘하자너..풋..삭제
21313
2007.10.04 11:35共感(0)  |  お届け
저분은 안만봐도 말도 잘하시고 ㅡㅡ; 참 고졸 주제가 아니라 그만큼 살아가면서 그만큼 깨우치고 그걸 해답을 찾고 나셨으니깐 , 갈치려 드는거지 넌 대갈통에 피도 안말랐으면서 욕할 쳐지니 ?삭제
도망치는자
2007.10.04 10:11共感(0)  |  お届け
신해철 이사람 별명은 마왕 참 오래만에 보는군 마왕삭제
무하도전
2007.10.04 09:52共感(0)  |  お届け
신해철은 말만잘하는 돌+아이 그이상이하도 아니라고 본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238
全体アクセス
15,962,859
チャンネル会員数
1,681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7

공유하기
[클릭뉴스 빅마마 배반]
9年前 · 141 視聴

00:38

공유하기
[클릭뉴스 하리수 남탕]
9年前 · 76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