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신당경선 초등학교 반장선거만도 못해"]

2007-10-04 アップロード · 70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한나라당은 4일 대통합민주신당의 대선후보 경선 파행 사태에 대해 "초등학교 반장선거보다 못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강재섭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신당 경선이 온갖 꼴불견 신기록을 양산한 것을 보면 가히 기네스북에 오를 만하다"면서 "순위와 득표율 집계 오류, 대통령 명의도용, 인구분포와 동떨어진 선거인단 비율, 버스떼기, 국회의원간 몸싸움 등 해프닝이 이루 헤아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특히 신당이 남은 경선 일정을 하루에 마무리하는 이른바 `원샷 경선을 하겠다고 밝힌 점 등을 거론, "이름은 대통합민주신당이라고 거창한데 초등학교 반장 선거만도 못해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정파탄 세력은 국민에게 피해를 준 여러가지 일들을 반성하고 차라리 이번 대선에선 국정을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한나라당을 지지하는 게 오히려 낫겠다"고 비꼬았다.
박형준 대변인도 논평에서 "신당 지도부가 꺼내든 소위 `원샷 경선은 정동영 경선 후보에게는 면죄부를, 손학규, 이해찬 후보에게는 경선 계속 참여의 명분을 줘서 경선 무산을 막아보자는 고육지책에 불과하다"면서 "신당 경선은 `정치 희화화의 극치로 권투경기 하던 중 K-1으로 경기 룰을 바꾸라고 하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신당의 불법.짝퉁 경선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자 정당정치에 대한 근본적 위협"이라며 "포장은 개혁세력이지만 실체는 구태 기득권 세력임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한 당직자는 "신당 경선이 저런 식의 진흙탕 싸움 양상을 계속한다면 결국 당이 깨질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leslie@yna.co.kr

촬영: 김기현 VJ,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신당경선,초등학교,반장선거만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385
全体アクセス
15,969,231
チャンネル会員数
1,826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8:02

공유하기
[北, 10.4 선언 동시 발표]
9年前 · 19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