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 "당 지도부 `원샷경선 방침 수용"]

2007-10-05 アップロード · 12 視聴

[
"당을 위해 다시 한번 나를 버리겠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鄭東泳) 후보는 5일 당 지도부가 오는 14일 8개 시.도의 경선을 한꺼번에 치르는 이른바 `원샷 경선을 실시키로 한 방침에 대해 "당의 결정을 대승적 차원에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대하빌딩 캠프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경선 판이 깨져서는 안된다는 대의와 원칙을 무너뜨릴 수 없다는 원칙 사이에서 많이 고민했다. 당을 위해 다시 한번 저를 버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 정동영이 일등하고 있다고 두 사람(손학규, 이해찬 후보)이 손잡고 흔들고 있지만 결코 흔들리지 않겠다. 저는 온실 속의 화초가 아니라 모진 비바람과 풍파를 헤쳐온 광야의 들풀이어서 어떤 비바람에도 결코 꺾이거나 흔들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서로를 제거해야 할 적이 아니라 한 배를 타고 있는 동지"라면서 "상호비방을 즉각 중지하고 내용과 정책, 비전으로 경쟁하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로 일대 전환하고, 결과에 깨끗이 승복할 것을 약속하자"고 제의했다.

정 후보는 당의 경선일정 변경에 언급, "경선 도중에 원칙, 룰을 바꿔버리는 결정은 납득할 수 없으며 민주 정당사에 오점을 남겼다. 아주 나쁜 전례가 될 것"이라고 유감을 표명한 뒤 "다시는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야 하며 향후 경선관리에서 한점 의혹과 불신을 받지 않도록 투명성,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캠프측 관련 인사가 연루된 노무현 대통령의 명의도용 사건에 대해서는 "지지자들의 과열 경쟁 와중에 과잉경쟁으로 빚어진 실수가 있었던 것을 인정한다. 반성하고 고쳐 나가겠다"며 "경위야 어떻게 됐든 노 대통령 명의가 선거인단에 포함돼 대통령과 당에 누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영상취재: 배삼진 기자,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당,지도부,원샷경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578
全体アクセス
15,950,540
チャンネル会員数
1,74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8:02

공유하기
[北, 10.4 선언 동시 발표]
9年前 · 19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