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화제 곽경택 "주진모ㆍ박시연, 소주 한 병씩 먹이고 연기시켰어요"]

2007-10-06 アップロード · 295 視聴

[곽경택 감독과 펑샤오강 감독의 오픈토크

(부산=연합뉴스) "진짜 배우한테 술 마시게 하고 찍는다고요? 그럼 베드신도 그러나요? 그때 저 불러주세요."(펑샤오걍), "그럼 한 번씩 번갈아가며 불러주기로 합시다. 하하"(곽경택)

한국과 중국의 두 흥행감독이 영화 팬들 앞에서 화기애애한 대화를 나누었다.

4일 시작된 제12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처음 마련한 오픈토크의 주인공은 개막작 집결호의 펑샤오강(馮小剛) 감독과 사랑으로 흥행몰이 중인 부산 출신 곽경택 감독. 5일 오후 해운대 백사장 위에 마련된 빈폴애비뉴에서 열린 오픈토크에서 두 감독은 진지한 대화를 가볍게 풀어 나가며 영화 팬들의 웃음과 박수를 얻어냈다.

영화평론가 이동진 씨의 진행으로 마련된 이 자리가 더욱 친근감이 묻어났던 건 두 감독이 2년 전 상하이 국제영화제에 심사위원으로 함께 위촉된 이후 친분을 유지해왔기 때문.

이 씨는 "두 감독이 한국과 중국에서 흥행 감독으로 유명하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소개하자 곽 감독은 "전 어쩌다 한 번씩 흥행에 성공하지만 펑샤오강 감독은 늘 흥행에 성공한다"며 펑샤오강 감독을 치켜세웠다. 실제 펑샤오강 감독은 중국내에서 가장 흥행력 있는 감독으로 꼽힌다.

4일 밤 개막작 상영 당시 엄청난 비가 쏟아졌음에도 자리를 지킨 관객에 대해 펑샤오강 감독은 "여기 오기 전에는 개막식만 보고 관객이 자리를 뜰까봐 걱정했는데 비가 쏟아져도 영화가 상영되는 2시간 내내 가만히 앉아 있는 관객을 보며 굉장히 죄송했다"는 말로 한국 관객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영화 집결호는 중국 최초의 블록버스터 전쟁영화로 불린다. 이에 대해 펑샤오강 감독은 "영화 제작 전 두 감독이 내게 여러 충고를 해줬는데 강제규 감독과 우위썬(吳宇森) 감독이었다"면서 "강 감독님은 태극기 휘날리며의 기술 스태프 25명을 보내줬고, 그분들이 싼 임금이었는데도 강 감독님 때문에 해준다고 말해줘 정말 고마웠다"고 웃으며 말했다.

블록버스터 태풍을 찍은 경험이 있는 곽 감독은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무식하고 용감했다"고 소회를 전한 뒤 "한국 영화의 기술력이 어디까지 왔는지 시험하고 싶었고 결과가 만족스럽지만 한 가지 교훈을 얻은 게 있다면 프로덕션 기간이 긴 만큼 인재(人災)와 천재(天災)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태풍 제작 도중 화재로 인해 개인적으로 큰 빚을 지게 됐던 경험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배우, 특히 남자배우들의 연기를 잘 끄집어낸다는 평에 대해 곽 감독은 "연출가와 연기자이기 이전에 사람이다. 서로를 잘 알아야 하는데 짧은 시간에 잘 알기에는 술이 좋은 매개체"라고 말하기도 했다.

곽 감독이 "사랑에서 고등학생 시절 주진모와 박시연이 박시연의 어머니와 오빠가 죽은 후 옥상 위에서 술 마신 신을 찍을 때 실제 남녀 배우에게 소주 한 병씩 먹였다"고 말하자 펑샤오강 감독이 끼어들어 "그럼 베드신을 찍을 때도 실제 연습하고 찍나? 그때 불러달라"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펑샤오강 감독은 집결호의 주인공이자 영화를 전체적으로 끌고 나가며 뛰어난 연기력을 보인 장한위(張涵予)에 대해 "내가 촬영 도중 너무 힘들어 제작사에게 더 이상 못하겠다. 다른 감독 찾아라고 말할 때면 늘 붙잡고 격려해준 배우가 바로 장한위"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또한 펑샤오강 감독은 중국에서의 흥행 비결에 대해 "영화를 만드는 시간보다 관객 입장에서 영화를 보는 시간이 많기 때문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고 이를 두고 곽 감독이 "정말 좋은 말씀을 들었다"는 존경의 말로 우의를 더욱 두텁게 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부산영화제,곽경택,quot주진모ㆍ박시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4
全体アクセス
15,950,917
チャンネル会員数
1,699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