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세계물류박람회 군산서 개막]

2007-10-11 アップロード · 124 視聴

[15개국서 220여개 물류 업체 참가

(전주=연합뉴스) 임 청 기자 = 새만금의 물류허브로서의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한 제 1회 전북 세계물류박람회가 10일 군산 현지에서 막을 올리고 닷새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오는 14일까지 군산시 오식도동 새만금 군산산업전시관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미국과 일본, 싱가포르 등 15개국에서 220여개의 국내외 물류 관련 업체가 참가하게 돼 성황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강동석 박람회조직위원장은 이날 열린 개막식에서 "이번 박람회는 새만금을 환황해권 물류 중심지로 부각하기 위한 행사로 국내외 종합 물류업체가 대거 참가한 만큼 세계 물류의 흐름을 가늠할 수 있는 경연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완주 전북지사도 "283㎢의 거대한 배후 부지를 끼고 있는 이 곳 새만금은 수심 25m의 심수항만 건설의 적지"라면서 "새만금이 본격 개발되면 환황해권의 최대 물류허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번 박람회는 물류 관련 장비 전시와 물류 학술행사 등 크게 2개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1천300여개의 전시 부스가 설치된 새만금 군산산업전시관(Logex Center)에서는 국내외 종합물류업체들의 각종 물류 장비 전시회가 진행된다.
국내에서는 두산인프라코어와 ㈜한진, 대한통운㈜, 한솔 CSN, 아시아나 IDT, 세방㈜, 동부제강㈜ 등 대형 물류 업체들이 대거 참가했고 해외에서도 Sunhill America(미국), UPS Logistics(싱가폴), Exprees Cube(캐나다) 등 56개 물류기업이 입주했다.
행사 기간에는 국제물류학술 회의가 잇따라 열린다.
이날 군산 물류혁신지원센터 세미나실에서는 동북아 물류증가에 대비한 새만금 세계화 전략이란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으며 11일에는 한.미, 한.중.일 FTA체결에 따른 새만금 활용방안과 동북아 물류 페러다임을 주제로 세미나가 계속된다.
학술회의에는 세계적 물류 석학인 트레버 히버(캐나다 브리티시콜롬비아대학) 교수와 같은 학교 소속 엄태훈 교수, 한국종합물류연구원 정필수 원장, 일본 오사카 항만국 야마다 히로후미 과장 등 10여명의 국내외 물류 전문가들이 참석하게 된다.
대회 기간 물류 장비 전시관과 학술행사에는 국내외 1천500여명의 바이어가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직위는 행사장을 방문한는 국내외 물류업체 CEO와 정부 관계자들을 상대로 새만금 방조제 현장을 돌아볼수 있는 헬기투어와 셔틀버스투어를 진행할 계획이다.
lc2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전북,세계물류박람회,군산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04
全体アクセス
15,947,635
チャンネル会員数
1,59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9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45 視聴

30:1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7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