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편의제공 장소문제는 언론탄압과 달라"]

2007-10-12 アップロード · 27 視聴

[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통합민주신당 이해찬(李海瓚) 경선 후보는 12일 "기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장소(기자실) 문제를 가지고 언론탄압이라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북대 사회과학대학 초청으로 `디지털시대의 한반도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한 자리에서 학생들로부터 정부의 취재 선진화 방안에 대한 물음에 "옛날에는 기자실에 있거나 공무원을 직접 만나지 않고서는 정책의 내용이나 취지를 알 수 없었지만 지금은 정부의 정책자료실에 들어가면 사실상 신문사 안에서도 그 내용을 알 수가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또 "국회 기자실에 와서 정책(내용)을 달라고 하는 사람(기자)은 아무도 없으며 전부 국회의원 방을 찾아다니며 달라고 한다"며 "정부도 마찬가지다. 정부의 각 부처에 전화를 하든가 아니면 브리핑룸에 와서 듣든가, 홈페이지에 들어와서 보면 정보를 아는데는 아무 지장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정부 부처별로 운영되어온 기자단에 대해 `기득권, `과점의 논리 등으로 표현하면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길을 더 열어라는 것에는 찬성하지만 기자들이 머물러야할 사무실을 열어라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특히 현 정부의 언론자유 보장 의지를 주장하면서 "언론이 막 떠드니까 딸려가는 것은 언론자유를 보장하는 것이 아니며 그 주장이 타당한가의 여부를 판단해서 그 주장 중에서 객관적으로 정보제공권을 방해하는 부분이 있다고 하면 새로운 접근 방법을 열어줄 수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duc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해찬,quot편의제공,장소문제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83
全体アクセス
15,951,239
チャンネル会員数
1,70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3:08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17 視聴

01:38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15 視聴

02:26

공유하기
[성매매 암암리 성행]
9年前 · 7,87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