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고영민이 직접 밝힌 2익수의 탄생배경]

2007-10-16 アップロード · 127 視聴

[
(서울=연합뉴스)이경태 기자= 플레이오프에서 한화는 사실상 고영민(23)에 패했다. 다소 과장된 부분이 있는 말이지만 그만큼 두산 2루수 고영민의 수비는 결정적인 상황마다 독수리의 발목을 잡았다. 고영민의 수비는 상황에 따라 우익수 방면 잔디까지 물러서 있다. 짧은 타구시 빠른 발과 신속한 타구 처리에 대한 자신이 없다면 다소 위험해 보이기까지 하는 극단적인 수비다.
그래서 붙여진 별명이 2익수(2루수와 우익수의 중간에 위치)다.
2익수의 탄생배경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고영민은 평소 한두발 차이로 놓치는 내야안타에 대한 안타까움 때문에 스스로 아이디어를 냈다고 말했다. 그러나 두산 코칭 스태프의 전폭적인 지원 덕분에 그 아이디어를 실제 경기에서 선보일 수 있었다며 코칭 스태프의 판단에 공을 돌렸다. 고영민은 또 지금까지 2익수 포지션을 소화해내면서 별다른 실패를 경험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무조건 2익수를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 타자가 발이 느릴때나 타구를 우익수 쪽으로 많이 날려보내는 타자가 등장했을 때 적절하게 예측수비를 펼쳤다는 이야기다.
이제 관심은 고영민의 2익수 수비가 3차전이 열리는 대전구장에서도 빛을 발휘할 수 있을지 여부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두산고영민이,직접,밝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040
全体アクセス
15,961,366
チャンネル会員数
1,677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