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제 "민주당 중심 단일화 이뤄낼 것"]

2007-10-17 アップロード · 127 視聴

[
압도적 표차 대선후보 확정..3번째 대권도전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이인제 후보가 16일 민주당의 제17대 대통령 후보로 공식확정됐다.
이 후보는 이날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자 선출대회에서 지역 선거인단 투표와 여론조사, 대의원 투표를 합산한 결과 유효투표 6만576표 가운데 3만4천176표(56.42%)를 획득해 당선됐다.
김민석 후보는 1만4천641표(24.17%)로 2위를 차지했으며 신국환 후보와 장 상 후보는 각각 5천600표(9.24%), 2천984표(4.93%)를 얻어 3, 4위를 기록했다.
이 후보는 지역선거인단 및 대의원 투표에서 유효투표 5만1천489표 중 2만9천18표(56.36%)로 김 후보(1만1천840표,23%), 신 후보(4천958표, 9.63%), 장 후보(2천498표, 4.85%)를 가볍게 눌렀다.
또 여론조사 확산 득표에서도 이 후보는 5천158표를 얻어 김 후보(2천801표), 신 후보(642표), 장 후보(486표)를 압도했다.
이로써 지난달 20일 인천을 시작으로 26일간 진행된 민주당 경선레이스는 막을 내리고 본격적인 대선체제로 전환하게 됐다.
대통합민주신당에 이어 민주당이 대선후보를 확정함에 따라 신당의 정동영 후보, 민주당 이인제 후보, 장외주자인 문국현 후보를 중심으로 범여권 후보단일화 작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 후보는 후보 수락연설에서 "10년전 독자출마에 대해 많은 국민들로부터 비판과 비난을 받았고 5년전 제가 주도적으로 창당했던 중도개혁주의 정당인 민주당을 떠나 당원들에게 상처를 남겼다"며 "10년간 허물과 과오를 성찰하며 국민의 마음을 받들지 못한 죄인이란 사실을 깊이 깨달았다"고 머리를 숙였다.
그는 이어 "국민이 이해해주겠지라고 생각한 것 자체가 대단한 잘못이었다"며 "10년 내내 얻어 맞다 보니 억울해서 항변도 했지만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가서 많은 것을 느꼈다.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드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후보단일화 방안과 관련, "국민은 한나라당 후보를 누르고 진정한 개혁을 이룰 정당과 후보에게 단일후보의 자격을 부여할 것"이라며 "신당후보가 한나라당 후보를 누를 수 있다고 누가 믿겠는가. 11월 중순까지 한달 동안 국민의 지지를 폭발시켜 민주당 중심의 단일후보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정동영 후보와 단일화를 논의하기 위해 만나는 방안과 관련, "선거운동을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다"고 밝힌 뒤 문국현 후보에 대해선 "단일화 대상으로 인정하지 않는 게 아니라 정치적 실체가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고 유보적으로 답변했다.
그는 또 "앞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나 뵐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김 전 대통령은 큰 지도자이고 그 분의 위상을 인정해야 한다"며 "퇴임한 국가 원로지도자이자 민주당의 분신인 김 전 대통령의 말씀을 잘 듣고 소화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당선 후 YTN과 가진 인터뷰에서 "김 전 대통령으로부터 축하전화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인제,quot민주당,중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21
全体アクセス
15,963,062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