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 통증 이승엽 "18일 주니치전 정상 출전"]

2007-10-17 アップロード · 429 視聴

[
(도쿄=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이승엽(31.요미우리 자이언츠)이 도쿄돔에서 열리는 주니치 드래곤스와 일본프로야구 센트럴리그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을 하루 앞둔 17일 등 통증으로 훈련을 거른 채 병원에서 긴급 치료를 받았다.

이승엽은 이날 1시부터 도쿄돔에서 특별 타격훈련을 치를 예정이었으나 훈련 전 등 근육 통증을 호소, 곧바로 도쿄 시내 병원에 가 초음파 검사와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뜨거운 찜질 치료를 한 뒤 도쿄돔으로 돌아왔다.

이승엽은 집으로 가는 길에 한일 취재진과 가진 짧은 인터뷰에서 "아침에 일어났을 때 등 쪽에 통증을 느꼈다. 오늘 스윙은 무리라고 판단돼 병원으로 가 치료에 전념했다. 상태는 두고 봐야 하나 내일 출장에는 문제 없다"고 답했다.

타이론 우즈와 진정한 4번 해결사 자리를 놓고 맞대결을 펼쳐야 하는 이승엽이 갑작스럽게 훈련에 빠지자 일본 취재진도 그의 부상 상태에 지대한 관심을 나타냈다.

큰 부상은 아니라고 말했지만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느닷없는 부상이 도진 탓인지 이승엽의 표정은 시종 어두웠다.

이승엽은 왼쪽 어깨와 왼손 검지 통증으로 3월 개막전부터 고전했지만 등 통증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정확한 컨디션은 18일 아침이 돼야 알 수 있지만 병원에 동행한 통역 정창룡씨에 따르면 3일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정규 시즌 최종전을 끝으로 2주 이상 실전을 치르지 않았기에 쉬고 있던 근육이 잠시 놀란 것으로 추정된다.

하라 다쓰노리 감독은 이날 공식 인터뷰에서 "승짱(이승엽)이 어제까지 좋았다. 부상 정도는 알 수 없지만 내일 좋은 컨디션으로 주전 라인업에 돌아와 주기를 기대한다"며 해결사에 대한 변함없는 신뢰를 나타냈다.

센트럴리그 우승을 차지한 요미우리는 휴식 기간 4차례 청백전을 치렀다.

이승엽을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지켜본 김기태 코치는 "승엽이가 1~2차전에서는 삼진을 5개나 당했으나 3차전에서 중전 안타를 때리고 어제 130m짜리 대포를 쏘아 올리며 타격감을 회복했다"고 소개했다.

일단 장기간 휴식으로 시즌 막판 결정적인 홈런을 작렬시키며 상승세를 이끌었던 때보다 컨디션은 조금 떨어져 있다는 게 김 코치의 평가.

그러나 김 코치는 등 부상에도 불구, "이번 시리즈에서 승엽이의 맹활약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며 낙관적인 전망으로 주위 우려를 잠재웠다.

cany9900@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통증,이승엽,quot18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27
全体アクセス
15,955,009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