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미국영사관, 9년만에 다시 문열어]

2007-10-19 アップロード · 177 視聴

[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부산의 미국영사관이 폐쇄된 지 9년만에 다시 설치돼 19일 문을 열었다.

주한미국대사관은 이날 오전 11시 부산시 연제구 연산동 부산시청 인근의 골드로즈 빌딩 6층에서 알렉산더 버시바우 대사와 허남식 부산시장, 조길우 부산시의회 의장, 신정택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영사관 개소식을 가졌다.

부산영사관 설치는 지난해 7월 말레이시아 쿠알라품푸르에서 한.미외교장관이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부산 미국영사관은 과거 중구 대청동 미문화원 건물(현 부산근대역사관)에 설치돼 비자발급 업무 등을 담당하다 본국의 경비절감 방침에 따라 1998년 8월에 폐쇄된 이후 이번에 9년만에 다시 개설됐다.

개소식에서 버시바우 대사는 "부산영사관은 미국의 변환외교 정책 이후 아시아에 처음 설치된 것"이라며 "미국 대사관은 서울 이외 지역과도 협력을 강화하고 있으며 부산 영사관이 그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영사관은 그러나 미국인 영사 1명에 한국인 2명만 근무하는 소규모로 비자발급 업무는 취급하지 않고 문화교류 및 유학.이민정보 제공 등의 기능만 맡는다.

사실상 영사사무소와 다름없는 셈이다.

이 때문에 비자발급을 위해 서울까지 가야 하는 부산.울산.경남지역 주민들은 지역에 영사관을 두고도 시간적.경제적 손실과 불편을 계속 겪을 수 밖에 없게 됐다.
lyh9502@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부산,미국영사관,9년만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34
全体アクセス
15,940,72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57

공유하기
[오늘의 주요뉴스]
9年前 · 244 視聴

02:29

공유하기
[40-50대 간 관리 적색경보]
9年前 · 1,55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