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대통령 NLL 발언 놓고 설전]

2007-10-22 アップロード · 193 視聴

[(수원=연합뉴수) 김정은 기자 = 국회 행자위의 22일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NLL 발언을 놓고 여.야의원 사이에 때아닌 설전이 벌어졌다.

이날 한나라당 김기춘 의원은 질의과정에서 경기북부 접경지역 문제를 거론하며 "영토를 보전하고 헌법을 수호할 책임이 있는 대통령이 영토에 대한 양보적 주장을 한 것은 탄핵감"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남북기본합의서에는 남북 불가침 조항이 있고, 통일이 될 때까지 육지에서는 DMZ, 해양에서는 NLL이 국경선"이라며 "NLL 무력화 문제는 대한민국 영토와 관련된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의 질의가 끝나자 대통합민주신당 이인영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대통령의 NLL 발언을 갖고 `탄핵감이라는 말씀을 하셨는데 이를 정정해 주시고 속기록에서 삭제해 달라"며 "대통령의 발언은 군사적 대립을 완화하자는 취지에서 한 이야기인데 이것을 갖고 또 한번의 탄핵감이라고 확대 해석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이 또다시 노 대통령의 발언이 취임때 선서한 영토보전의 책무에 반한다는 취지라며 맞서자 일부 의원들은 "그만 하시죠"라며 상황을 마무리 지으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경기도에서 이런 얘기를 하면 어떻합니까", "먼저 얘기를 꺼내지 않았습니까" 등의 얘기가 계속 오가면서 한때 고성이 나오기도 했다.결국 유인태 위원장이 급히 국감 종료를 선언하면서 때아닌 NLL 설전이 마무리됐다.
kj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감현장대통령,발언,놓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2013.07.13 01:12共感(0)  |  お届け
554회 행운을 이렇게어려운지요
今日のアクセス
3,748
全体アクセス
15,954,934
チャンネル会員数
1,78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