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0나노 64기가 낸드플래시 세계 첫개발]

2007-10-23 アップロード · 163 視聴

[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기자 =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30나노 64기가비트(Gb)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개발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2002년 이래 8년째 이른바 황(黃)의 법칙을 입증했다.

황의 법칙이란 반도체 집적도가 매년 2배씩 증가한다는 삼성전자 황창규 반도체총괄 사장의 메모리 신성장론을 말한다. 삼성전자는 2002년 이래 매년 9월 신제품 개발 공개로 이를 입증해왔다.

삼성전자는 23일 오전 공시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이번에 적용된 30나노 기술은 머리카락 두께의 4천분의 1 정도의 초미세 기술이다.

또한 64기가비트 용량은 세계 인구 65억명의 10배에 해당하는 640억개 메모리 저장장소가 손톱만한 크기에 집적돼 한치 오차없이 작동되고 있음을 뜻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 개발을 통해 오는 2009-2011년 3년 누적 기준으로 볼 때 200억달러 규모의 시장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이 제품 16개가 모아져 최대 128기가바이트(GB)의 메모리카드 제작이 가능할 것으로 삼성전자는 전망했다.

이렇게 되면 DVD급 화질의 영화 80편(124시간), 40명 가량 개개인의 모든 DNA 유전자 정보를 메모리카드 하나에 저장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개발에는 전하는 기존의 도체가 아닌 부도체 물질에 저장한다는 발상의 전환으로 셀간의 간섭문제를 완벽히 해결한 기존 CTF 기술을 기반으로 삼성의 독창적인 SaDPT 기술를 결합시켜 얻은 성과"라고 설명했다.

SaDPT는 40나노급 포토(PHOTO) 장비로 30나노급 제품화를 가능케 하는 것으로, 반도체 공정에서 패턴과 패턴 사이에 또다른 패턴을 만들어 패턴간 간격을 감소시킴으로써 반도체 장비기술의 한계를 극복하는 기술이다.

무엇보다 이 기술은 기존 기술인 DPT 기술이 노광과 식각 과정을 반복하면서 1차 패턴과 2차 패턴 사이에 정렬이 잘못되는 문제에 노출돼왔던 것을 극복했다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가 있다고 삼성전자는 부연했다.

삼성전자는 특히 "SaDPT 기술의 경우 앞으로 20나노급으로까지도 확대, 적용함으로써 추가 투자 없이도 차세대(30나노)는 물론 차차세대(20나노)까지의 공정 전환과 제품화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자평했다.

삼성전자는 앞서 1999년 256메가를 개발한 데 이어 2000년 512메가, 2001년 1기가, 2002년 2기가, 2003년 4기가, 2004년 8기가, 2005년 16기가, 2006년 32기가 등 메모리반도체 용량을 해마다 2배로 늘려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SaDPT 기술 도입은 향후 기가 이후 테라 시대 진입을 향한 반도체 산업 전체를 한단계 도약시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uni@yna.co.kr

촬영.편집:최진홍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삼성전자,30나노,64기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기술ㆍ가정
2007.11.19 11:27共感(0)  |  お届け
기술 과제인데 이거 동영상 재생안되요 ;; 초난감삭제
아나ㄱ-
2007.11.19 11:26共感(0)  |  お届け
안나오네요 ㄱ-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545
全体アクセス
15,970,939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