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한반도운하 타당성 여야 공방]

2007-10-23 アップロード · 83 視聴

[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박주영 기자 = 23일 국회 건설교통위원회의 한국수자원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내놓은 한반도운하 공약의 타당성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벌어졌다.
한나라당 정희수(경북 영천) 의원은 "환경문제는 21세기의 발전된 기술로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며 "운하를 만들어 놓으면 세계적인 볼거리가 되고 건설과정에서 또다른 미래 사업영역이 구축되는 동시에 신기술을 개발해 세계로 수출할 수도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같은 당 허 천(강원 춘천) 의원도 "사업비 마련에 대해 비관적인 시각이 있는데 한강과 낙동강의 골재 부존량이 17억7천만㎥이고 채취가능량이 8억3천만㎥인데 1㎥당 단가를 1만원씩만 잡아도 8조3천억원의 재원이 마련되는 만큼 개발비는 충분하다"고 역설했다.
김석준(대구 달서병) 의원은 "지난해 국감에서 내가 내륙운하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전문기관과 함께 실시해보라고 수공에 조언했을 때는 응하지 않다가 뒤늦게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부정적인 전망의 결과물을 내놓은 것은 정권 차원의 은밀한 정치공작"이라며 "더욱이 청와대와 건교부의 강압에 의해 수송비 절감효과를 마이너스 2조5천억원으로 산정하고 비용 대비 편익 비율을 0.9로 계산했다"고 주장했다.
또 윤두환(울산 북) 의원은 "해마다 장마철이면 한강 하류 주민들이 물난리를 겪는데 운하를 통해 물길을 분산시킴으로써 기존 댐의 홍수조절능력을 높여 홍수위험을 한번에 덜어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대통합민주신당 강창일(제주 제주.북제주) 의원은 "운하 건설과정에서 채취되는 골재를 판매해 총 사업비의 절반인 8조원을 충당하겠다는 한나라당의 계획은 혹세무민의 허황된 것"이라며 "또 골재는 운송거리가 30㎞만 넘어도 운송비 때문에 경제성이 없는데 외국에 골재를 팔겠다는 것이나 운하가 물류에 기여한다는 전망은 말이 안되고 자칫 엄청난 돈을 쏟아부어서 관광운하를 만들 우려가 있다"고 반박했다.
같은 당 문학진(경기 하남) 의원도 "경제적 측면을 고려한 사업타당성이 매우 부족할 뿐만 아니라 지대한 환경훼손을 초래하고 운하 건설로 수몰되는 각종 사회간접자본을 재시공해야 하며 하천수위 상승으로 홍수위험이 증가하는 등 많은 다른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고 강조한 뒤 독일의 교통장관을 역임했던 하우프(V.Hauff)가 RMD 운하를 두고 바벨탑 이후에 인류가 저지른 가장 무식한 건설사업이라고 혹평했던 것을 언급하며 "한반도운하에 딱 들어맞는 말"이라고 꼬집었다.
이밖에 참주인연합 김선미(경기 안성) 의원 역시 "경부운하를 건설하는 동안 전국이 탁수로 범벅이 될 것"이라며 "탁수는 수돗물 생산과정에서 걸리진다고 하지만 토사 속에 들어있는 유해물질은 어떻게 하겠느냐"고 우려를 표명했다.
cobra@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감현장,한반도운하,타당성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793
全体アクセス
15,969,639
チャンネル会員数
1,831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0

공유하기
[인천 서구 `인천환경축제]
9年前 · 1,80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