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昌 출마설 점입가경..출마촉구 집회]

2007-10-23 アップロード · 68 視聴

[
박사모 일부 개인자격 참석..李 "출마하리라 생각안해"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의 무소속 대선 출마설이 정치권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23일 이 전 총재의 대선 출마를 촉구하는 집회가 개최됐다.

충청권의 정치적 역할 확대를 도모하는 시민단체인 충청의 미래(대표 박석우) 소속 회원과 이 전 총재 팬클럽인 창사랑 회원 등 500여 명은 이날 오후 이 전 총재의 개인 사무실이 입주한 남대문로터리 D빌딩 앞에서 `이 전 총재, 대통령후보 출마 촉구대회를 가졌다.

50~60대가 대부분인 이들은 검증된 후보, 정직한 사람, 법과 원칙 등의 푯말과 정치공작의 희생양, 이회창은 당당하라, 꺼져가는 한국을 되살릴 분은 이회창 전 총재 뿐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이 전 총재의 정치 재개를 촉구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자신이 박근혜 전 대표의 팬클럽인 박사모 회원이라면서 `개인 자격으로 집회에 참여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성명서를 통해 "국민의 편에 서서 국익과 안보를 지키고 다음 세대에 꿈과 이상을 실현할 제3의 대선후보는 바로 이회창 전 총재 뿐"이라며 "이 전 총재가 정치 일선에 나오도록 그를 설득하고 압력을 행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전 총재 지지의 이유로 ▲국가 경영은 법치에 의한 것이어야 한다는 진리를 실천할 수 있는 인물 ▲사상과 이념적 정체성에 결점이 없는 인물 ▲망국적 지역주의와 지역감정으로 점철된 50년간의 구조적 해악을 청산하고 국민화합을 성취할 수 있는 인물이라는 점 등을 들었다.

회원 50여 명은 집회 뒤 이 전 총재의 사무실로 올라와 면담을 시도했지만 이 전 총재가 출근하지 않아 무산되자 이 전 총재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1시간 넘게 사무실을 점거하기도 했다.

일부는 "이 전 총재는 할복 자살하든가, 출마하든가 둘 중 하나를 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총재가 이날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은 것을 두고 본인의 대선출마 여부에 대해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을 부담스러워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런 가운데 이 전 총재는 24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보수시민단체 주최로 열리는 `대한민국 사수대회 집회에 참석, 대북정책 및 서해 NLL(북방한계선) 문제 등에 대한 보수세력의 시각을 대변하는 연설을 할 예정이어서 그의 출마설을 둘러싼 논란은 더욱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 이 전 총재는 앞으로 이런 성격의 행사에는 가급적 참석한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는 이날 교총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전 총재의 무소속 대선 출마설에 대해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짧게 언급했다.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 직계 민주계 인사들의 모임인 민주연대 21(회장 박종웅)은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전 총재는 국민에게 고통을 안겨준 10년간의 좌파정권 집권에 책임이 있는 만큼 정권연장을 앞장서 저지해야 하는 데도 오히려 이를 방해, 저지하는 데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이 전 총재가 즉각 불출마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south@yna.co.kr

촬영.편집:김기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출마설,점입가경출마촉구,집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33
全体アクセス
15,953,938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