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세 할머니 "충주 노은초 1학년입니다"]

2007-10-25 アップロード · 98 視聴

[

(충주=연합뉴스) 박 일 기자 = "한글을 모르는 것이 부끄러워 이날까지 화장 한번 안 해 봤습니다"
충북 충주시 노은초등학교 1학년 1반 강매중(67. 노은면 연하리) 할머니.
화장하고 한글을 모르는 것이 무슨 관계가 있느냐는 주위의 물음에 강 할머니는 "한글을 모른다는 부끄러움으로 자신감이 없어 한글을 깨우치기까지는 나한테 멋을 낸다는 것이 가당치 않았다"며 "학교에 나와 글을 배운다는 것이 꿈만 같다"고 말했다.
할머니는 요즘 이 학교 3학년인 큰 손녀 유진 양과 둘째 손녀이자 동급생인 1학년 해진 양, 유치원에 다니는 셋째 손녀와 함께 학교에 나오는 재미에 푹 빠져있다.
올 3월 둘째 손녀와 함께 입학식을 치르고 1학년 동급생 11명과 함께 학교에 다니기 시작한 할머니는 8개월이 넘게 학교를 다니며 한글을 깨우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직은 한글을 다 깨우치지 못했다.
받침 없는 글씨는 그런 데로 써 내려가지만 받침 있는 글자는 아직도 서투른 상태.
옆자리에 앉은 둘째 손녀의 지도에 따라 연필에 침을 묻혀가며 글을 쓰랴 손자.손녀뻘인 동급생들을 챙기랴 하루 수업시간이 짧게만 느껴진다.
담임선생님 이종엽(54) 씨는 "할아버지가 지난해 말 돌아가시자 할머니가 실의에 빠져 있어 주위에서 손녀들과 함께 한글이라도 배우라는 권유를 받고 할머니가 교장선생님에게 요청해 정식 학생은 아니지만 학교를 다니게 됐다"고 말했다.
할머니와 동급생인 김여진(8) 양은 "할머니가 잘 챙겨주셔서 좋다"고 말했다.
"욕심을 낼 수 있다면 중학교과정까지는 공부하고 싶다"는 할머니는 외지에 나간 아들을 대신 해 손녀 3명을 키우고 있다.
ilil@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67세,할머니,quot충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33
全体アクセス
15,955,377
チャンネル会員数
1,74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4:1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27 視聴

02:07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41 視聴

01:15

공유하기
[국화향 만끽하세요!]
9年前 · 4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