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한일교류 조명 요시노가리 특별전]

2007-10-29 アップロード · 313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일본 규슈(九州) 사가(佐賀)현의 요시노가리(吉野ケ里)는 일본 최대의 마을 유적이다. 약 2천년 전 조성된 것으로 파악되는 요시노가리에서는 일본 야요이(彌生) 시대(기원전 3세기-기원후 3세기 무렵) 유물들이 다량 출토됐다
요시노가리 출토 유물은 한반도의 농경문화가 일본에 전래돼 고대 일본사회의 발전에 미친 영향을 파악하는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홍남)은 일본 사가현 교육위원회와 공동으로 16일-12월2일 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기획특별전 요시노가리, 일본 속의 고대 한국을 개최한다.
김홍남 중앙박물관장은 "이번 전시가 대중적인 인기를 누릴만한 전시가 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항상 대중적인 전시만 할 수는 없다.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실증적으로 연구하고 그 결과를 발표하는 전시도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요시노가리 특별전에서는 한국의 초기철기시대-원삼국시대 유물과 요시노가리 출토 유물을 중심으로 동시대 한국과 일본의 문화를 비교하는 전시로 기원전 5세기부터 기원후 3세기에 걸친 한국과 일본의 대표적인 유물 600여 점이 전시된다.
중앙박물관은 한국과 일본의 유물을 나란히 배치하고 한국 유물은 녹색 패널로, 일본 유물은 붉은 색 패널로 표시해 양국의 출토유물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도록 꾸몄다.
아가리에 점토띠를 덧붙여 만든 덧띠토기는 한강 하류에서 금강하류에 이르는 중서부 해안지역에서 처음 등장해 주변지역으로 전해지는데 한반도 남부뿐만 아니라 규슈를 중심으로 한 일본열도에서도 발견된다.
특히 요시노가리 유적에서는 덧띠토기 외에 한반도계 무문토기도 함께 출토돼 당시의 교류상을 잘 보여준다.
요시노가리 고분에서 출토된 동검은 검신(劍身)이 좁고 끝이 뾰족하며 양날이 직선적인 한국식동검(細形銅劍)의 특징을 그대로 담고 있다.
반면 청동투겁창은 일본에서 한국으로 전해진 유물이다. 사가현 겐미다니(檢見谷)에서 출토된 청동투겁창은 지나치게 길어 실전용이 아닌 제사용으로 사용됐다. 일본의 제사용 청동기는 경남 김해 양동리 등 한반도에서도 출토되는데 주로 장례의식에 사용하기 위해 정치지배자들이 수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또 일본 사가현 간자키군에서 출토된 동(銅)거울은 경북 영천 어은동에서 출토된 동거울과 크기와 형태가 완전히 같아 동일한 거푸집에서 주조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시는 크게 한반도의 농경문화와 일본전파, 야요이 마을의 탄생, 고대 한반도와 야요이 마을의 생활, 한반도 출토 일본유물과 한일 문화교류 등 4부로 구성됐다.
한반도의 농경문화와 일본전파에서는 일본 야요이시대 벼농사 문화가 한반도에서 전파됐음을 보여주고 야요이 마을의 탄생에서는 요시노가리 초기 출토품을 소개한다.
고대 한반도와 야요이 마을의 생활에서는 한국식동검, 다뉴세문경, 덧띠토기 등 한국과 일본의 교류를 보여주는 유물을 중점적으로 전시하며 한반도 출토 일본유물과 한일 문화교류에서는 한반도에서 출토된 일본 야요이시대 유물을 통해 한일 양국의 문화교류 양상을 되돌아 본다.
이번 특별전은 2008년 1월1일-2월11일 일본 사가현립미술관에서 순회 전시되며 11월10일 중앙박물관에서 당시의 문화교류상을 되짚는 국제학술심포지엄이 열릴 예정이다.
kind3@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고대,한일교류,조명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27
全体アクセス
15,955,009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50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20 視聴

01:24

공유하기
[진주시청, 국화 천국]
9年前 · 17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