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해 옹도등대 100년 불밝혀]

2007-10-29 アップロード · 157 視聴

[
(태안=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 충남 서해안에서 유인(有仁)등대로는 마지막 으로 남은 `옹도등대가 불을 밝힌 지 올해로 100주년을 맞았다.

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한관희)은 지난 23일 오전 태안군 근흥면 가의도리 옹도등대에서 직원,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점등 100주년 기념행사를 열고 옹도등대의 100번째 생일을 축하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100주년 기념 점등식을 비롯해 기념식수 식재, 옹도등대 시설 견학, 옹도등대 배경 기념사진 촬영 행사 등이 있었으며 기념식 뒤에는 인근 바다에서 넙치 치어 1만마리를 풀어주는 방류 행사도 가졌다.

안흥항에서 배를 타고 30분(12㎞) 가량을 가다보면 만날 수 있는 면적 0.17㎢(5천200여평)의 무인도 `옹도(甕島)에 등대가 세워진 것은 1907년 1월로 우리 정부가 1906년부터 5개년 계획으로 항로표지를 건설하면서 만들어진 26개의 등대 가운데 하나이다.

국내 최초의 유인(有人)등대인 팔미도등대와 장기갑, 부도, 거문도, 칠발도, 우도, 울기, 절영도 등대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아홉 번째로 세워진 유인등대이다.

이후 충남 서해상에는 1909년 6월 북격렬비도(태안군 근흥면 가의도리), 1911년 12월 안도(태안군 원북면 방갈리)에 차례로 등대가 건립돼 10여년 전까지만 해도 모두 사람의 손에 의해 조작됐다.

하지만 1994년과 1998년에 북격렬비도, 안도 등대가 각각 원격조종 무인등대로 바뀌면서 이제 옹도등대만이 충남 서해의 유일한 유인등대가 됐다.

옹도등대는 100년 동안 수차례의 보수와 증.개축을 거듭한 끝에 지금은 14m 높이의 8각형 철근콘크리트 등탑 형태를 하고 있으며 처음 불을 밝혔을 때는 석유 백열등이 사용됐지만 이제는 40㎞ 떨어진 곳에서도 등대불빛을 볼 수 있을 정도로 밝은 메탈할라이트 전구가 쓰이고 있다.

또 하루 3차례씩 강우량과 기온 등을 측정하는 기상관측소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안개가 낀 날에는 43초마다 3초씩 도달거리가 8㎞에 이르는 사이렌 음향신호까지 발사해 인천, 평택, 당진, 대산항을 드나드는 하루 100여척 배들의 안전운항을 돕고 있다.

현재 옹도 등대에는 장풍근 소장과 직원 2명이 짝을 이뤄 섬과 육지를 오가며 교대로 근무하고 있다.

아울러 옹도 동쪽으로 단도와 가의도, 죽도, 부엌도, 목개도 등이 보이고 서쪽으로는 괭이갈매기 서식지인 난도, 활과 시위에 걸린 화살과 비슷하다는 궁시도, 병풍 모양의 병풍도 등이 수평선 위에 펼쳐져 있어 경관도 빼놓을 수 없는 옹도등대의 자랑거리이다.

한관희 대산수산청장은 "태안해안국립공원안에 있는 옹도 등대를 해양문화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해 선착장을 만들었고 올해는 종합정비 용역사업 등을 거쳐 관광코스로 개발할 계획"이라며 "머지않아 일반인들도 옹도등대와 주변 경관을 감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eoky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충남,서해,옹도등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19
全体アクセス
15,940,910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50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20 視聴

01:24

공유하기
[진주시청, 국화 천국]
9年前 · 17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