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 활주로 장타대회]

2007-10-29 アップロード · 705 視聴

[

(영종도=연합뉴스) 권 훈 기자= "와우, 515야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타 선수 4명이 겨룬 활주로 장타대회의 승자는 역시 소문난 장타자 브리타니 린시컴(미국)이었다.
린시컴은 29일 인천공항이 새로 건설한 제3활주로에서 열린 인천공항-신한카드배 빅4 장타대회에서 515야드를 날려 순금 1냥짜리 우승상품을 챙겼다.
드라이브샷 평균 270.9야드로 랭킹 5위를 달리고 있고 작년에는 278.6야드로 2위에 오른 린시컴은 평소 드라이브샷 거리에서 함께 출전한 박세리(30.CJ),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폴라 크리머(미국)을 압도해 경기 전부터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그러나 장타자의 숙명인 아웃오브바운즈(OB)를 자주 내는 린시컴은 선수마다 3차례 볼을 때려 가장 멀리 날아간 기록으로 순위를 정하는 이날 1차 시기에서 폭 60m 활주로를 벗어나는 OB를 날리는 등 고전했다.
1차 시기에서는 소렌스탐이 478야드를 때려 크리머(465야드), 박세리(440야드)를 앞섰지만 2차 시기에서는 박세리가 489야드를 날려보내 역전 우승을 기대했다.
린시컴은 2차 시기에서도 370야드에 그쳐 시무룩한 표정이었으나 마지막 네 선수 가운데 맨 마지막에 시도한 3차 시기에서 무려 515야드를 날아가는 초장타를 뿜어내 짜릿한 우승을 차지했다.
박세리는 2차 시기에서 기록한 489야드로 2위에 올랐고 3차 시기에 478야드를 때린 크리머는 소렌스탐과 함께 공동 3위로 올라섰다.
이날 활주로에는 초속 3.2m에 이른 뒷바람이 불어 사상 첫 여자 선수끼리 벌인 활주로 장타 대회에 힘을 보탰다.
승부는 체공 거리 뿐 아니라 공이 떨어진 다음 어느 방향으로 튀느냐가 결정했다. 볼에 사이드스핀이 들어가면 볼이 앞쪽으로 튀지 않고 좌우로 튕겨지면서 굴러가는 거리가 줄어들 수 밖에 없는 것.
이날 출전한 선수들이 대회 때 기록한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는 260∼270야드. 드라이버로 쳤을 때 비행 거리는 250야드 안팎이라고 보면 이날 활주로를 굴러간 거리는 비행 거리와 맞먹은 셈이다.
기록에 남아 있는 활주로 장타대회 최장타는 폴 슬레이터(영국)가 지난해 4월 영국 스윈던 공항 에서 세운 884야드이며 지구상 최장타 기록은 1962년 남극 대륙 모슨기지에서 기상학자 닐스 리드(호주)가 빙하 위에서 친 2천640야드로 알려져 있다.
khoo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색,활주로,장타대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45
全体アクセス
15,984,549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혜천 빈볼]
9年前 · 1,015 視聴

01:54

공유하기
[이태현, 스파링 훈련공개]
9年前 · 3,72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