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비 인상 경기 최고 74.1% 인상]

2007-10-31 アップロード · 55 視聴

[
(수원=연합뉴스) 강창구 기자 = 시민사회단체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 경기도내 각 자치단체가 지방의원들의 내년도 의정비를 대폭 인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경기도와 도내 각 시군에 따르면 의정비 인상 마감시한인 이날까지 도(道)를 포함, 도내 32개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수원, 안양 등 5개 기초자치단체를 제외한 27개 자치단체가 내년도 의정비를 평균 31.9% 인상했다.
도의 경우 이날 오후 의정비심의위원회를 열어 내년도 도의원 의정비를 올해 5천421만6천원보다 33.7%(1천830만4천원) 인상된 7천252만원으로 확정했다.
또 도내 31개 시군 가운데 26개 시군도 의정비를 평균 31.8% 인상했다.
이에 따라 올해 도내 31개 기초의원 평균 의정비는 3천99만원이었으나 내년에는 4천20만원으로 올해보다 921만원 늘어나고 시군별 의정비가 가장 많은 곳과 적은 곳 사이의 편차도 올해 1천549만2천원에서 내년에는 1천847만4천원(구리시 4천950만원→연천군 3천102만6천원)으로 확대된다.
지역별로는 이천시가 올해 2천520만원 보다 무려 74.1%(1천867만원) 오른 4천387만원으로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고 올해 의정비가 가장 적었던 여주군이 65.3% 인상된 3천720만원, 가평군이 54.8% 인상된 3천900만원으로 각각 인상률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또 안성시가 51.5%(3천510만원)를 인상한 것을 비롯, 양평군 50%(3천960만원), 구리시 39.8%(4천950만원), 남양주시 36.7%(4천670만원), 용인시 36%(4천324만원)의 인상을 단행했다.
지역별 의정비 최고액은 39.8%를 인상한 구리시가 4천950만원을 기록, 올해 1위인 성남시(4천777만원 25.7%인상)를 추월, 수위를 차지했으며 36.7%를 올린 남양주시가 4천670만원으로 성남시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또 안산시 4천500만원(25% 인상), 이천시 4천387만원(74.1%), 용인시 4천324만원(36%), 고양시 4천252만1천원(14.4%) 등 순으로 의정비가 많았다.
이와 함께 올해 2천만원대 의정비를 지급했던 자치단체는 여주 등 11곳에 달했으나 내년에는 단 한곳도 없고 대신 4천만원대 의정비 지급 자치단체가 12곳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그러나 경기도내에서 시민사회단체들의 인상자제 요청을 받아들여 의정비를 인하하거나 동결한 자치단체는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날까지 인상폭을 확정하지 못한 수원시, 안양시, 포천시, 양주시, 동두천시 등 5개 자치단체는 다음달 초순께 의정비 인상폭을 확정하기로 했다.
한편 전국공무원노조 경기지역본부는 이날 오전 경기도의회 앞에서 수원지역 시민단체와 공동으로 지방의원 의정비 인상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성명을 통해 "지역주민의 의견과 여론을 무시한 채 자치단체 의회별로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의정비 인상에 반대한다"며 "앞으로 시민사회단체와 합동으로 의정비인상에 반대하는 강력한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성남참여자치시민연대 김현지 사무국장은 "원칙과 기준이 없는 원시적인 방식으로 의정비를 인상한 것"이라며 "전국적인 차원에서 유급화에 따른 겸직 금지, 영리행위 금지 등 법률적인 후속 대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kcg33169@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의정비,인상,경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67
全体アクセス
15,955,711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5:2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17 視聴

01:51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3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