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안장 애국선열 5위 합동안장식]

2007-11-07 アップロード · 50 視聴

[
(대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일제 강점기 조국광복을 위해 중국, 일본에서 독립운동을 벌인 애국선열 5위 유해가 7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이날 현충관과 애국지사 제3묘역에서 열린 안장식에는 김정복 국가보훈처장과 김국주 광복회장을 비롯해 유족, 광복회원, 조문객 등 300여명이 참석했으며 추모사, 헌화 및 분향, 조총 및 묵념, 하관 및 허토 등의 순으로 엄수됐다.

이번에 안장된 독립선열 5위는 중국과 일본에 각각 안장됐던 김기준(金基畯), 김정규(金鼎奎), 조동호(趙東鎬), 최찬화(崔贊化) 선생과 현사선(玄巳善) 선생이다.

평북 정주 태생인 김기준, 조동호, 최찬화 선생은 중국 서간도 한족회(韓族會) 자치구역인 봉천성(奉天省.지금의 랴오닝성) 통화현에서 항일운동을 벌이다 1920년 11월3일 일본군의 습격을 받아 함께 순국했다.

김정규 선생은 함북 경성 태생으로 거의(擧義)관북의진(關北義陣)을 결성해 항일운동을 펼치다 간도로 망명, 대한의군부(大韓義軍府) 지방정위대를 편성해 무력항쟁을 벌였다.

일본에서 유해가 봉환된 현사선 선생은 제주 태생으로 1940년 3월 제주도 조천면 자신이 경영하던 잡화상에서 마을 주민들에게 일제의 `내선일체론(內鮮一體論)의 허구성을 비판하고 같은 해 4월 중일전쟁의 전황에 대해 "일본은 장기건설이라고 떠들면서 국민을 혹사시키고 더욱이 급박한 상황에 이르러 방법이 없게 되자 조선인을 전쟁터로 끌어낸다"며 한인 지원병제의 부당함을 성토했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국외안장 독립유공자 유해 356위 가운데 현재까지 113위를 국내로 봉환했으며 나머지 243위 가운데 소재가 확인된 86위에 대해서는 묘역을 단장해 민족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kan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외안장,애국선열,5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07
全体アクセス
15,945,091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59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62 視聴

33:1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19 視聴

01:19

공유하기
[LA 유니버설 스튜디오]
9年前 · 42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