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반부패 공감대확산 주력]

2007-11-07 アップロード · 46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는 7일 반부패 관련 시민단체 대표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자신이 전날 제안했던 반부패 범국민 대책기구 설립을 위한 공감대 형성에 주력했다.

문 후보가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에게 제안했던 반부패 연대 3자 회동 성사가 3자간 입장차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시민단체와의 연대를 통해 활로를 모색하려는 시도인 셈.

간담회에는 민변 한택근 사무총장, 경제개혁연대 김상조 소장, 한국 투명성 기구 장진희 사무처장, 한국 양심선언자회 김종대 대표, 희망포럼 주종환 대표, 기업사회책임 시민센터 장영옥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문 후보는 이 자리에서 "삼성 비자금 사건이 폭로됐고 역사상 처음으로 현직 국세청장이 구속되는 등 부패 공화국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며 "부패 문제를 이번에 바로잡지 않으면 온 국민이 암담해진다"고 말했다.

그는 삼성측으로부터 떡값을 받았다는 검찰 간부 인사 리스트가 거론되는 것과 관련, 검찰총장의 대국민 사과와 함께 대검에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삼성 비자금 사건과 에버랜드 사건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곽노현 대변인이 전했다.

문 후보는 또 이건희 회장의 자진출두나 소환조사 및 기소, 삼성비리 특검 도입, 김용철 변호사 보호 등을 삼성 비자금 의혹 사건의 해법으로 제시해 참석자들의 공감을 얻었다고 곽 대변인은 말했다.

곽 대변인은 "간담회에서 한국 사회의 부패구조는 재벌 총수를 중심으로 뇌물과 향응, 전관 영입과 혼맥 등으로 정관언학(政官言學)이 유착하는 재벌중심형 부패라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며 "지속적이고 강도높은 반부패 운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창조한국당 창당의 모태인 NGO 창조한국은 이날 부패 척결 호소문을 내고 "삼성 비자금 및 검찰, 국세청 등의 떡값 의혹과 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특검을 도입해 엄정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반부패 범국민대책위원회를 제안했다.
lilygardener@yna.co.kr

촬영.편집:김기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반부패,공감대확산,주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154
全体アクセス
15,950,594
チャンネル会員数
1,67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