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차량 유통 매매상 무더기 적발강원경찰]

2007-11-09 アップロード · 439 視聴

[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연식이 만료된 노후 영업용 택시를 대포차량으로 둔갑시켜 판매하는 수법으로 10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중고차 매매상 등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강원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9일 대포차량을 판매 및 유통시킨 혐의(자동차관리법 위반 등)로 박모(45)와 조모(53)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중고차 매매상 업주 석모(54) 씨 등 53명을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달아난 김모(54) 씨 등 2명은 전국에 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 등 중고차 매매업주 등은 2005년 8월부터 최근까지 전국에 유령 중고자동차 매매업체를 설립한 뒤 연식이 만료(5년)된 영업용 LPG 택시 1천937대를 50만~200만원에 구입, 일반 운전자들에게 대포차량으로 둔갑시켜 판매하는 수법으로 9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대포차량을 구입하면 해당 운전자는 각종 세금과 범칙금을 면할 수 있다는 점을 악용, LPG 차량 구입 자격이 없는 일반 운전자들에게 1대 당 30만~50만원 씩의 수수료를 받는 등 10억원 상당의 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결과 박 씨 등은 A 자동차 매매상사를 설립해 대포차량을 판매한 이후에는 자진 폐업한 뒤 또 다시 B 업체를 설립하는 일명 유령 매매상사를 운영하는 수법으로 수천여 대의 대포차량을 유통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대포차량 운행자 1천937명의 인적사항을 파악해 행정당국에 과태료 처분을 의뢰하는 한편 지금까지 이들이 내지 않은 각종 세금 및 범칙금을 추징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 대포차량의 대량 유통이 가능했던 것은 중고 매매업이 신고업으로 분류돼 폐업 및 설립이 비교적 자유롭기 때문"이라며 "사회적으로 각종 범죄에 악용되는 대포차량의 양산을 막기 위해서는 관련 법규 및 규정이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jl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포차량,유통,매매상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680
全体アクセス
15,959,030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4:4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56 視聴

01:56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6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