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쫄깃쫄깃 벌교 참꼬막 제철이랑께"]

2007-11-09 アップロード · 372 視聴

[

전남 보성군 벌교 앞바다 꼬막 채취 `한창
(보성=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간간하고 쫄깃쫄깃하고 알큰하기도 하고 배릿하기도 한 그 맛은 술안주로도 제격이었다"
작가 조정래는 대하소설 태백산맥에서 보성 벌교 꼬막의 맛을 이렇게 표현했다.

깊어가는 가을, 쫄깃쫄깃한 맛으로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벌교 꼬막이 제철을 맞았다.
지난 7일 전남 보성군 벌교읍 해도 앞 갯벌. 오전 11시쯤 물이 빠지자 갯벌이 까만 살을 드러냈다.
하나 둘 모여 든 주민들은 널배(갯벌에서 타는 1인용 목조배)를 갯벌에 내고 꼬막잡이를 위해 분주하게 준비를 하며 9일 열릴 꼬막축제로 이야기꽃을 피운다.

"요번 꼬막 축제에서 널배 타기 대회가 있담서?"

"잉. 요번에는 박씨 아재가 1등을 할랑가?"

"허허 택도 없어. 인자 돈으로 안주고 거시기 김치냉장고 준당께 할만 하제"

남자 어른 키에 바구니 하나 겨우 얹어 놓을 만한 공간을 가진 널배는 한쪽 무릎을 올려 놓고 나머지 발로 갯벌을 밀며 나가는 배로 갯벌에서는 매우 유용한 이동수단이다.

꼬막 채취는 빗처럼 생긴 여러 개의 쇠발이 달린 밀대(마을 주민들은 이를 기계로 부른다)를 사용한다.
이 밀대는 쇠발 간격이 2.2cm로 이 간격보다 작은 어린 꼬막은 잡지 않고 큰 꼬막만 잡아 올리도록 고안됐다.
차가운 바다 바람을 맞으며 뻘을 제치며 해야 하는 고된 작업이지만 꼬막은 마을 주민들에게는 둘도 없는 효자다.

이날 하루 주민들이 잡아올린 꼬막은 모두 6t. 벌교 꼬막마을 주민들은 겨우내 꼬막을 잡아 가구당 1천여만 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벌교 앞 바다는 다른 뻘에 비해 입자가 곱고 부드러워 `참뻘이라고 불린다.
이 곳에서 자란 꼬막은 그래서 참꼬막이라 불린다. 골이 깊고 껍질이 두꺼워 밋밋한 껍질을 가진 세꼬막과는 외양부터 다르다.

끓는 물에 갓 데쳐낸 참꼬막은 검은 윤기가 자르르 흐르고 비릿한 바다 냄새와 짭짤한 맛이 일품이다.
단백질과 비타민, 무기질, 칼슘 등이 풍부해 건강식으로도 그만이다.
강정구(48) 어촌계장은 "벌교 꼬막은 예부터 맛이 뛰어나 임금님 진상으로 꼭 올렸던 특산품"이라며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고 탈도 없는 바다의 보양식이다"고 말했다.

9일 벌교읍과 대포리 갯벌에서는 국제습지보전 협약인 람사르협약에 등록된 것을 기념해 제6회 벌교 참꼬막 축제가 열려 꼬막 잡기와 널배 타기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minu2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쫄깃쫄깃,벌교,참꼬막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50
全体アクセス
15,978,667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4:4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56 視聴

01:56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6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