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진 후보자 에스원주식 매입.매도 의혹"]

2007-11-13 アップロード · 158 視聴

[주성영, 법사위 인사청문회서 제기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김경희 기자 =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은 13일 임채진 검찰총장 후보자의 삼성 `떡값 검사 명단 포함 논란과 관련, 임 후보자의 에스원 주식 매입 및 매도과정에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이날 임 후보자에 대한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임 후보자는 (삼성이 임 후보자를 관리대상에 포함시켰다는 시점인) 지난 2001년 에스원 주식 450주를 매입했다가 3년 후인 2004년 공무원의 주식보유가 논란이 되자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에스원 주식 매수 가격과 매도 가격이 3년의 시간이 흘렀음에도 불구, 807만7천원으로 똑같다"면서 "매수 당시의 주가는 최저 9천500원에서 최고 1만8천원, 매도 당시의 주가는 최저 2만2천원에서 최고 3만3천원이었는데 그 차액을 어떻게 설명할 것이냐"고 추궁했다.

이에 대해 임 후보자는 "매도할 때 가격이 얼마였는지 등 경위를 잘 모르겠다"면서 "그 주식을 제가 보유했다가 팔았다는 것도 이번에 인사청문회 자료를 준비하면서 알았다"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이와 함께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이 `안양베네스트 골프장에서 부산고 선배인 이우희 전(前) 에스원 사장 등과 자주 골프를 쳤다는 제보가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또 취임 후 `떡값 검사 문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는 청문위원들의 질문에 대해선 "총장에 취임하면 국민의 신뢰성 확보방안이 무엇인지 검찰 내외의 여론을 파악해 대책을 강구하겠다. 원칙과 정도에 따라 (검찰이) 수사하면 국민이 믿어줄 것으로 본다"고 답변했고, 특검 도입 여부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처리할 일"이라고만 말했다.
sims@yna.co.kr
kyunghee@yna.co.kr

촬영, 편집: 정기섭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임채진,후보자,에스원주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소녀시대
2008.02.21 04:06共感(0)  |  お届け
여러분 앞으로도 우리 많이 사랑해 주세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581
全体アクセス
15,955,581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