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아버지의 유지를 받들어.."]

2007-11-14 アップロード · 273 視聴

[
(구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14일 선친인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90회 생일을 맞아 열린 `숭모제 참석차 구미를 방문했다.

이틀 전 무소속 이회창 후보를 비판하며 사실상 이명박 후보의 손을 들어준 박 전 대표는 이날 박 전 대통령 지지자 등 500여명이 참석한 행사에선 현안에 대한 언급은 일절 자제하고 선친의 유지를 받들겠다는 뜻만을 강조했다. 기자들의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박 전 대표는 유가족 인사말에서 "(생전에는) 정성스럽게 카드와 조그마한 선물을 만들어 드렸다"면서 "이승에 안계시니 아버님께 드릴 수 있는 생신 선물은 생전 아버지의 유지를 받들어 우리 국민 모두가 편안하고 행복한 나라, 세계에서 어깨 펴고 자랑스러운 나라를 만드는 데 모든 정성을 바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또 "요즘 조카 세현이의 재롱이 한참이다. 아버지께서 살아계셨으면 재롱을 보고 많이 기뻐하시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머릿속에 지나갔다"면서 "이 세상에는 안 계시지만 아버지를 기억하는 한분한분 마음속에 살아계신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이날 숭모제에는 측근인 김성조, 김태환, 김재원, 곽성문, 송영선, 이혜훈, 이인기 의원과 경선과정에서 이명박 후보를 도운 경북도당위원장 김광원 의원 및 대구 지역구인 김석준 의원이 참석했으며, 일부 지지자들이 `박근혜 대통령을 연호해 눈길을 끌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박정희 체육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정수 미술.서예.사진대전에 참석, "우리에게는 선진국을 만들고자 하는 꿈이 있다"면서 "선진국은 단지 국민소득이 높은 나라가 아니다. 국민들이 풍요롭고 문화의 향기를 느끼며 사는 아름다운 나라야말로 저와 여러분이 꿈꾸는 진정한 선진국의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은 돌아가신 아버지가 태어나신 지 90주년 되는 날"이라며 "생전에 아버지는 미술과 서예에 조예가 깊었고 사진찍기를 좋아하셨다. 내가 잠시 외국에 가 있을 때에도 청와대 꽃나무 등 여러 모습을 사진찍어 편지와 함께 보내준 기억이 난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주변에서는 박 전 대표의 입장 정리로 사실상 당내갈등이 봉합된 만큼 이제는 이 후보측의 실질적 화합 행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거듭 견지했다.

김무성 최고위원을 비롯한 몇몇 의원들은 전날 서청원 전 대표와 회동을 갖고 향후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12일에는 경선 과정에서 박 전 대표측 조직을 담당했던 특보들과 예정된 정례회동을 갖고 `박 전 대표 입장이 정해진 만큼 그 뜻을 따라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하기도 했다.

한 측근은 "당이 했었어야 하는 당연한 일들을 이제는 해야한다"면서 "서청원, 최병렬 전 대표는 당연히 선대위 상임고문으로 모셔야 되고 허태열 전 사무총장을 비롯해 캠프에서 활동했던 분들에게도 역할을 할 수 있는 자리를 줘야한다"고 말했다.

이 측근은 또 이 후보측에서 화합책의 일환으로 거론하고 있는 당사에 박 전 대표를 위한 별도의 방을 마련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박 전 대표는 그런 형식적인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진정성있고 실질적인 화합책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yungh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근혜,quot아버지의,유지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095
全体アクセス
15,971,037
チャンネル会員数
1,86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5:5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28 視聴

02:03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4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