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 미공개로 맥빠진 김경준씨 가족 회견]

2007-11-21 アップロード · 125 視聴

["한나라당 보유 이면계약서도 진위 확인해야"..역공펴기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익상 김병수 특파원 = 옵셔널벤처스코리아 주가조작 및 BBK 공금횡령 혐의로 구속된 김경준씨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특수관계를 입증할 지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20일 김씨 가족의 기자회견은 일단 `맥빠진 드라마로 끝났다.
김씨 가족이 이 후보가 친필 사인을 위조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며 `이면 합의서 원본공개를 거부한 데다가 김씨 누나 대신에 부인이 회견에 나서 관련 의혹을 소상히 해명하기보다 질의응답도 회피한 채 남편의 결백을 주장하면서 `눈물공세를 펼쳤기 때문이다.
0...김씨 가족은 이날 아침부터 에리카 김씨 사무실에서 출입문을 굳게 잠그고 현지에서 김씨 가족을 변호해온 에릭 호닉 변호사 등과 공지했던 회견시간을 1시간 50여분 넘기도록 대책회의를 가지며 회견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하는 모습이었다.
이들은 회견소식을 듣고 100여명의 취재진과 일부 이 후보 지지자들이 몰려들자 당초 에리카 김씨 사무실이었던 회견 장소를 인근 호텔로 옮겼으며, 회견장 출입구를 봉쇄한 뒤 출입자들의 신분증과 명함을 일일이 확인해 기자들만 출입을 허용하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회견이 열린 호텔 주변에선 일찍부터 한나라당 이 후보 지지자 50여명이 `꼭같은 수법 보고 우리는 분노했다 등의 내용을 적은 피켓을 들고 김씨 가족을 비난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당초 이날 회견은 그동안 김씨의 입장을 적극 대변해온 김씨의 누나 에리카 김(한국명 김미혜.43)씨가 나설 것으로 예상됐으나 김씨 가족은 회견 직전에야 김씨의 부인 이보라씨가 회견을 할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공지했다.
김씨 가족은 회견 시작 직전 이 후보의 비서출신인 이진영씨가 미 연방검찰 조사 증언 내용을 담은 DVD, 다스가 김씨를 상대로 제기했던 소송의 판결문, 연방정부 재산 압류 소송 1차 소송 승소 판결문, 이 후보를 대표이사 회장, 김씨를 사장으로 소개한 eBankKorea 홍보물 등을 회견문과 함께 배포했다.
0...이날 오후 1시20분께 호닉 변호사와 함께 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이씨는 남편의 결백과 이 후보가 BBK의 실질적 소유주라고 주장하는 회견문을 가냘픈 목소리로 낭독해 내려갔으며 남편이 서울 구치소에서 겨울을 보내고 있다는 대목에서는 눈물을 흘리며 한동안 뒷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이 씨는 "어느 한 곳에서도 제 남편인 김경준씨가 사기혐의로 판결을 받았거나 주가조작을 범했다는 판결문이 없다"며 "판결을 받지 않은 상황에서 제 남편을 국제금융사기꾼이라고 매도하는 것은 법적으로도 어긋날 뿐 만아니라 왜곡된 표현"이라고 남편의 결백을 주장했다.
이씨는 회견에서 김씨와 이 후보가 만난 것이 2000년 1월이라는 이 후보의 주장과는 달리 1999년 초반으로 거슬러 올라간다며 이 후보 주장의 신빙성 문제를 우회적으로 지적했으며 현장에서 사전에 설치한 TV모니터를 통해 DVD에 담긴 이진영씨의 증언내용을 방영하며 BBK가 이 후보 소유임을 뒷받침하는 증거들이 위조된 것이라는 이 후보의 주장을 반박했다.
0..이날 회견은 김씨 가족이 `이면계약서 원본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이씨가 밝히면서 관심도가 뚝 떨어졌다. 일부 기자들은 허탈감을 감추지 못한 채 김씨 가족을 비난하기도 했다.
이씨는 "오늘 새벽 뉴스를 보고 그(이면계약서 원본을 공개하려던) 입장을 바꾸게 됐다"면서 그 이유로 원본을 먼저 공개하면 이 후보가 친필을 위장하기 위해 변조된 사인을 하거나 아예 다른 사람을 시켜 사인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신에 이씨는 이 후보의 친필사인이 돼 있다고 주장하는 이면 계약서의 사본을 꺼내들고 잠시 사진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했지만 "기자들에게 배부는 하지 않겠다"며 다시 집어 넣었다.
그러자 회견장 여기 저기에선 "이럴려면 회견은 왜 한 거냐" 등 볼멘 소리가 터져나오기도 했다.
뿐만아니라 이씨는 이 후보에 대해 역공에 나서기도 했다.
이씨는 한나라당이 원본이라고 주장하며 보유하고 있는 이면계약서에 대해서도 진위여부를 확인할 것을 요구했던 것.
또 이씨는 한국 검찰에 이면계약서를 제출하는 것과 별도로 미국의 감정기관에서 이면계약서의 진의성을 확인하는 검증작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한국 검찰에 공정한 수사를 압박하기도 했다.
이씨는 이어 김씨 가족들이 이번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는 굳은 각오를 공개적으로 천명했다.
이씨는 "검찰이 수사감정을 요청할 적에 이 후보는 진실되게 본인의 친필사인을 검찰에 속히 전달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검찰의) 조사진실이 왜곡되거나 다른 쪽으로 이용될 때에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견문을 낭독한 뒤 이씨는 기자들의 쇄도하는 질문에 일언반구도 없이 신속히 회견장을 빠져나갔다.
bingso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원본,미공개로,맥빠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475
全体アクセス
15,955,047
チャンネル会員数
1,787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