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첫 KF-16 여성 전투조종사 탄생]

2007-11-22 アップロード · 1,329 視聴

[하정미 대위…1년여에 걸친 고난도 훈련

(서산=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 대한민국 공군 사상 최초로 여성 KF-16 전투조종사가 탄생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공군 제20전투비행단 하정미(河貞美.28.공사50기) 대위로 여성의 한계를 넘나드는 1년여의 훈련을 거쳐 22일 공군 최정예 전투기인 KF-16의 `여성 전투조종사 1호란 영예를 안았다.
아울러 한반도에서 가장 빨리 날 수 있는 여성이자 막강한 정밀유도 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여성으로 대한민국 영공 수호의 여전사로 거듭나게 됐다.
하 대위의 이번 쾌거는 지난 2002년 공군 최초의 여성 조종사를 배출한 지 5년만의 일로 하 대위가 조종하게 된 KF-16은 첨단 항공전자장비와 다양한 무장운용 능력, 탁월한 기동성 등을 겸비한 고성능 전투기로 1994년 도입된 이래 대한민국 공군의 주력 전투기로 맹활약하고 있다.
특히 KF-16 조종사는 각종 고난도 임무를 수행하고 있어 높은 수준의 비행기량 뿐만 아니라 임무중 온 몸에 가해지는 9배의 중력가속도를 견딜 수 있는 체력과 정신력이 필요하다.
하 대위가 KF-16 조종사를 꿈꾸기 시작한 것은 사관생도 4학년 시절로 하계집중훈련 기간에 방문한 제20전투비행단에서 KF-16의 날렵한 자태와 팰컨 패밀리(Falcon Famaily:KF-16 조종사의 애칭)의 모습에 반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후 공군이 2006년부터 KF-16 조종사를 선발하면서 여성 장교들에게도 문호를 열자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하 대위는 달라진 비행환경 때문에 최초 평가에서 조건부 합격이라는 고배를 마시기도 했으나 끊임없는 노력과 연구 끝에 이날 KF-16 첫 여성 전투조종사로 첫 비행을 마쳤다.
하 대위의 훈련을 담당한 김영화(20전비 157대대 1편대장) 소령은 "하 대위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차분하게 대처할 수 있는 침착함이 최대 강점"이라며 "남성들보다 우수한 전투조종사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하정미 대위는 "오래전부터 꿈꿔오던 KF-16를 직접 조종하며 대한민국 창공을 방위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여성 1호라는데 만족하지 않고 팰컨 패밀리의 일원으로서 부여받은 모든 임무를 완벽하게 해낼 수 있는 당당한 전투조종사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현재 공군에는 전투기, 수송기, 헬기 등 모든 기종에 걸쳐 24명의 여성 조종사가 활약중이다.
seoky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공군,KF16,여성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91
全体アクセス
15,950,543
チャンネル会員数
1,74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2:2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115 視聴

02:09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18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