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전사 `최고의 팀에 악돌이대대 11중대]

2007-11-22 アップロード · 2,826 視聴

[팀원 11명 총 82단 무술실력..내일 공개 시범행사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특전부대 중 특전부대로 불리는 `2007 최고의 팀(Top Team)으로 특수전사령부 제1공수특전여단 악돌이대대 11중대가 선발됐다고 육군이 21일 밝혔다.
육군 특전사가 최근 예하 500여 개 팀을 대상으로 체력은 물론, 주.야간 전투사격, 침투기술 등을 종합 평가한 결과, 이진형 대위(29.육사 57기)가 이끄는 악돌이대대 11중대가 최우수 팀으로 선발된 것이다.
중대장을 포함해 11명으로 구성된 11중대는 팀원이 태권도, 유도 등 총 82단의 무술실력을 갖춘 `일격필살의 유단자들이라는 것이 육군의 설명이다.
중대원 가운데 정희진(22) 중사는 합기도 4단, 국술 4단, 격투기 3단, 태권도 2단, 특공무술 2단, 유도 1단, 봉술 1단 등 총 17단의 무술실력을 자랑하고 있다.
특히 이들 팀원은 윗몸일으키기 250개와 팔굽혀펴기 270개를 각각 5분 내에 거뜬히 소화해내는 것은 물론, 1.5㎞를 5분 10초대에 주파하는 초인적 체력을 갖추고 있다.
또 달빛조차 없는 야간에 35m 표적에 10발을 쏴 100%를 명중시키는 사격실력과 14시간 만에 40㎞ 구간에 설치된 8개의 표적을 식별하면서 각종 전술조치를 완벽히 소화해내는 고도의 작전능력을 구비했다.
중대장 이진형 대위는 "피나는 체력 및 전술훈련은 물론, 밤늦게까지 교범을 탐독하는 등 `안되면 되게 하라, 사나이 태어나 한 번 죽지 두 번 죽나라는 특전혼(魂)을 행동으로 실천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 대위가 이끄는 11중대는 22일 오전 10시 경기도 광주 특전교육단에서 열리는 공개행사에서 타이어 끌기, 외줄 오르기, 웨이트 트레이닝 등 `특전 체력단련과 전투사격, 시누크 헬기(CH-47)에서의 전술강하, 육상침투, 표적획득 및 폭파, 목표타격, 응급조치 등을 선보인다.
한편 `최고의 팀에는 개인표창과 함께 포상금이 수여되며 6박7일간의 포상휴가와 3박 4일간의 제주도 여행 기회가 주어진다. 시상식은 다음달 3일 특전사 연병장에서 열린다.
(영상취재=이귀원 기자, 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특전사,최고의,팀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44
全体アクセス
15,945,473
チャンネル会員数
1,61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58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6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