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국내 첫 여성 마필관리사 이진실 씨]

2007-11-23 アップロード · 729 視聴

[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여성 특유의 부드러움으로 세계 최고의 명마를 만들어 내겠습니다"

한국 경마 80년 역사상 최초의 여성마필사인 이진실(21.여)씨의 당찬 포부다.

여성은 500㎏을 넘나드는 경주마를 다루기 어렵다는 편견을 보기 좋게 날려버린 셈이다.

이 씨는 한국경마축산고등학교 마필관리과를 1기로 졸업한 뒤 제주도 민간목장에서 어린 말을 길들이는 전문 트레이너로 3년간 활동했다.

이 씨는 부산경남경마공원 김영관 조교사 소속의 마필관리사로 일하기를 희망했고 최근 부산경남경마공원으로부터 고용승인을 받아 국내 최초의 여성 마필관리사가 됐다.

일반인에게는 아직 생소한 직업인 마필관리사는 목장에서 갓 나온 2살짜리 어린 말들을 경주마로 기르고 훈련시키는 일을 한다.

기수와 조교사 뒤에서 경주마를 길들이고 세심하게 관리해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주에 나설 수 있도록 관리하는 것이 마필관리사의 몫이다.

서울경마공원에는 500여명, 부산경남경마공원에는 200여 명의 마필관리사가 있다.

몽키라는 별명을 가진 이 씨는 말괄량이처럼 발랄하고 긍정적인 성격을 갖고 있다.

거의 매일 새벽 4시에 출근하는 이 씨는 훈련도중 시간이 날 때마다 말과 끊임없이 대화를 나눈다.

경주마 관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말과의 충분한 교감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 씨는 "남자들도 힘들어 하는 일을 여성이 해 낼 수 있겠느냐는 말은 이미 편견일 뿐이며 여성이 더 좋은 마필관리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실력으로 보여 주겠다"며 "국내 최초이기 때문에 더 특별하고 그런 편견을 넘을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는 것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osh998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사람들,국내,여성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33
全体アクセス
15,954,91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58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6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