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오피스 大戰-①]HP 복합기 F735 VS 삼성 레이저젯 310K

2009-05-22 アップロード · 271 視聴

#서른에 진입한 직장인 노지훈씨, 몸값을 올리기 위해 올해부터 사이버대학 진학을 결심했다. 대학원도 고려해 봤으나 500만원이 훌쩍 넘는 등록비가 가계에 큰 부담이 된다는 판단에서다.

사이버대학 입학 후 노씨는 전 과목, 매주 수업마다 워드파일로 주어지는 서브노트를 일일이 프린터 해야 한다는 것을 알았다. 과목당 20장 안팎으로 1학기 노씨가 신청한 과목은 총 6개. 한 달이면 어림잡아 서브노트 분량은 480여장에 달한다.

때문에 프린터 구매를 결심한 노씨. 이제부터 그는 토너먼트(승자 진출전) 방식에 따라 내게 가장 적합한 제품 브랜드를 선택하고자 한다.

무엇보다 노지훈씨는 집에서 놓고 쓰는 제품으로 컬러레이저젯프린터와 잉크 데스크젯 복합기란 카테고리 사이에서 갈등하게 된다. 이왕이면 복사와 스캔까지 가능한 복합기를 구매하고 싶었지만 주로 쓸 프린터 기능이 레이저젯보단 못할 것 같다는 걱정이 먼저 앞선다.

다음은 시장석권 브랜드를 나란히 놓고 따져 보는 것. 빠른 결단을 위해 시장판매순위 1~2위 업체인 HP와 삼성으로 압축시켰다.

또 최근 가장 잘 팔리고 주목 받는 제품을 동일 선상에 놓고 비교토록 했다. 삼성전자의 컬러레이저젯프린터 CLP-310K와 HP의 잉크 어드밴티지 F735를 대표선수로 발탁, 권역이 다른 두 제품이 링 위에서 맞닥뜨렸다. 두 제품 모두 아직 검증을 마치지 못한 ‘대어급’ 신인이다.

이순간 노씨의 관전포인트는 속도와 품질, 한 달에 들어가는 유지 비용 등에 입각해 가장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프린팅 디바이스를 구매하는 것이다. 컬러레이저젯과 잉크젯 복합기의 상대적 성과에 따른 평가는 객관적인 기준을 정하기 난해하나 보편적인 사용자의 만족도에 비춰볼 때 어느 정도 유효하다.

장장 6시간에 걸친 박빙의 비교 테스트. 100장으로 가뿐하게 스타트를 끊어 500장, 1,000장, 1500장에 이르기까지, 삼성 CLP-310K와 HP의 F735는 잉크와 토너가 제 기능을 못할 때까지 출력물을 토해내도록 했다. 하지만 이번 승부의 희비는 예상치 못한 실책(에러) 부문에서 갈렸다.

tag·hp,f735,프린터,복합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155,680
チャンネル会員数
18

ZDNet korea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7:22

공유하기
한디대완성
8年前 · 9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