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반갑지 않는 털, 소프라노레이저로 해결

2008-09-01 アップロード · 47 視聴

사람들은 누구나 몸에 털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현대인들에게는 털이 그다지 반갑지 만은 않은데, 특히 여성들의 경우에 미용상 보기 좋지 않아 대부분이 레이저 제모를 통해서 털을 제거 한다.

일찍 찾아온 더위로 반팔을 입거나 벌써부터 길거리에는 여성들의 노출이 눈에 띄게 많아지고 있다. 이에 각종 부위의 털들을 없애기 위해서 면도기, 왁싱 등 집에서 스스로 할 수 있는 제모 기계들이 총 출동을 한다. 하지만 이런 것들을 잘못 사용했을 때에는 피부에 상처를 남기고 염증을 일으키게 되므로 불편한 점이 한 두개가 아니다.

대학생 최씨(21세, 여)는 "봄과 여름만 되면 털과의 전쟁이 시작된다. 요즘은 더욱이 날씨가 빨리 더워져서 봄옷보다 여름옷을 먼저 입게 되는데 그럴 때마다 매년 겨드랑이 털을 면도기로 밀게 된다. 그렇다고 깨끗이 밀리지도 않아서 거뭇거뭇하게 남게 되어 민소매보다는 소매가 있는 윗옷을 입는 편이다. 이제는 정말 너무 귀찮기도 하고 신경 쓰이는 것도 하루 이틀이 아니어서 레이저 제모를 받으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교대역에 위치하고 있는 원플러스원의 김백곤 원장은 "짧은 미니스커트나 핫팬츠 등이 유행을 하면서 꼭 여름뿐 아니라 털을 제모 하기위해 찾아오는 여성들이 많다. 하지만 대부분의 여성들의 고민은 레이저 제모로 시술을 받았을 때 부작용이 나타나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을 가지고 있는데, 제모만을 위해 나온 레이저 기계인 소프라노 레이저 제모기는 이러한 염려를 둔 여성들에게 적합하다"고 했다.

소프라노 레이저 제모는 810mm 파장의 다이오드 레이저를 이용해 모낭에 있는 검은 멜라닌 색소를 파괴하는 새로운 방식의 시술로서 마취를 하지 않아도 통증이 거의 없으며 겨드랑이 경우 시술 시간이 약 3분으로 매우 짧은데다가 미국 FDA의 승인을 받은 장비로 제모 시에 발생하는 피부 탄력 저하를 막고 표피층을 보호하는 장점을 갖고 있다.

이어 얇고 엷은 색의 불필요한 털까지 쉽게 제거가 가능하며 에너지가 진피층 깊이까지 전달되어 콜라겐을 재생하므로 전체 피부탄력에도 도움을 주며, pulse타입이므로 통증 또한 거의 없다고 한다.

또한 시술 전에는 털을 뽑거나 선탠은 삼가고 시술 후에는 불편은 없으나 피부가 거무스름하게 변하는 색소침착이 생길 수 있으므로 시술 직후 자외선 노출을 피해주어야 한다. 모낭염 등의 감염을 예방하려면 습한 목욕탕이나 사우나 등도 자제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 = 원플러스원 김백곤 원장


영구제모, 제모, 원플러스원, 원플러스원클리닉, 소프라노제모

[출처] 영구제모[소프라노제모]여름철 반갑지 않는 털, 소프라노레이저로 해결 |작성자 모박사

tag·영구제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1,325
チャンネル会員数
0

내프로그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1

공유하기
복합피부재생술
9年前 · 24 視聴

00:41

공유하기
복합피부재생술
9年前 · 17 視聴

00:41

공유하기
복합피부재생술
9年前 · 3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