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매거진]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문 대통령 아베 총리의 덫에 잘 대응한 것' 평가

2017-05-13 アップロード · 16 視聴

[데일리매거진=장형익 기자]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우리 국민들 대다수가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못한다”고 말한 데 대해 “아베 총리의 덫에 잘 대응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 전 장관은 12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외교에서 ‘국민 여론’이라는 것은 상대방을 압박하는 유력한 카드”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전날 문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과의 첫 전화통화에서 ‘위안부’ 얘기를 꺼낸 데 대해 “일본이 급해진 것”이라면서 “일본은 문재인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재협상할 것이다고 예상하고 있으니 사전에 쐐기를 박으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확실히 얘기하지 않고 ‘앞으로 긴밀히 협의하자’고 말했다면 일본은 사실상 아베 총리의 요구를 받아들인 것으로 해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일본이 덫을 놓은 것인데 문 대통령이 잘 대응했다”면서 “‘한일관계가 얽히는 것 아니냐’는 우리 국민의 걱정을 일본이 역이용할 것인데, 흔들리지 말아야 한다. 국민 절대 다수가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한 일본에게 장외 압박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발적으로 체결한 한미FTA(자유무역협정)도 미국이 재협상하자고 했다. 위안부 합의는 미국의 권유 내지 압박에 의해 성급하게 체결된 것”이라면서 “국제법상 외교적 압박이나 강압으로 맺은 조약은 무효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tag·문재인 대통령,아베 신조 일본 총리,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위안부 합의,위안부 합의 재협상,김현정의 뉴스쇼,데일리매거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4
全体アクセス
336
チャンネル会員数
0

내 프로그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