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매거진] 이언주, 당 대표 출마 선언 "국민의당의 '구원투수' 되겠다"

2017-08-12 アップロード · 5 視聴

[데일리매거진=이상은 기자] 국민의당 이언주(경기 광명을) 의원은 11일 "당 대표 경선에 뛰어들어 전당대회를 건강한 경쟁의 장으로, 구당의 해법을 논하는 희망의 장으로 만들어가겠다"며 8·27 전대에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이로써 국민의당 당권경쟁은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와 천정배 전 대표, 정동영 의원에 이어 4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수도권 재선으로, 대선 직전인 지난 4월 안 전 대표 지지를 선언하며 더불어민주당을 탈당, 국민의당에 입당한 이 의원은 친안(친안철수)계로 분류된다. 당초 최고위원에 출마할 것으로 관측됐으나 당 대표 경선 출마로 선회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전대 이후 당의 장래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다"며 "전대가 화합과 축제의 장, 혁신 경쟁의 장이 돼야 함에도, 작금의 상황은 이전투구의 장으로 국민에게 비치면서 실망을 주고있고, 그래서 당이 더더욱 위기에 빠져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당 전대가 이렇게 흘러가서는 결코 안된다"며 "이번 전대는 단순한 인물구도 대결이 아니라 혁신과 가치의 대결을 통한 역동성 있는 경선의 장이 돼야 한다. 제 출마로 그렇게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의당이 위기에 빠져 소멸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엄습하는 상황에서 손을 놓고 있을 수만은 없었다"며 "혼신의 힘을 다해 정치 열정을 다 쏟아부어 국민의당을 일으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는 특정 세력에 빚이 있으면 당을 혁신할수도 그 뜻을 펼칠수도 없다"며 "저는 어떤 세력에도 어느 누구에게도 빚진 게 없으며 어떤 기득권도, 이해관계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국민의당은 제3의 길을 걷기 위해 만든 정당"이라며 "제가 대표가 되면 국민의당이 다른 정당의 '이중대'가 될 것이라는 우려는 즉시 불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tag·국민의당,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언주 의원, 당 대표 출마 선언,국민의당 당권경쟁,데일리매거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
全体アクセス
355
チャンネル会員数
1

내 프로그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