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의 목소리 에냐

2005-09-14 アップロード · 8,369 視聴

Enya의 Caribbean Blue

아일랜드의 음악은 특유의 음울한 분위기와 아름다운 멜로디, 그리고 이러한 요소들을 제대로 표현한 뛰어난 뮤지션들로 인해 세계 곳곳으로 퍼져나갔다. 밴 모리슨(Van Morrison), 씬 리지(Thin Lizzy), 유투(U2), 게리 무어(Gary Moore), 크랜베리스(Cranberries) 등은 이미 세계적인 지명도를 지닌 위대한 록 뮤지션으로 일컬어지고 있다. 그러나 아일랜드에는 이러한 록큰롤적인 뮤지션들뿐만 아니라, 민족적인 분위기를 잘 살린 위대한 포크 그룹도 존재하고 있다. 엔야(Enya)는 이러한 조국의 전통을 아름다운 클래시컬 사운드와 결합시켜 아일랜드 음악의 세계 전파에 일조하였다.

대중 앞에 나서기를 매우 쑥스러워하는 수줍은 성격을 지닌 엔야는 전세계적으로 그녀가 낸 앨범을 통틀어 2000만장 이상 판매했다. 그녀의 음악은 한마디로 정의하기엔 매우 다양한 요소가 자리잡고 있다. 우선 그녀를 이야기하면서 클라네드(Clannad)를 빼놓을 수 없다.
초기에 엔야의 언니인 모야(Maire)와 그녀의 두 오빠, 그리고 두 명의 쌍둥이 아저씨들로 구성된 가족 그룹인 클라네드는 아일랜드의 포크 음악과 록을 결합시킨 독특한 포크 음악을 시도했던 그룹이다. 현재까지도 수많은 영화음악과 광고음악을 담당하고 있으며 보노(Bono), 브루스 혼스비(Bruce Hornsy) 등 다양한 뮤지션들과의 협연을 들려주면서 확고한 인지도를 구축하고 있다. 엔야는 학교를 졸업한 후 1980년 클라네드에 합류하였다. 클라네드 최고의 명반으로 대접받는 [Fuaim]과 [Cran Ull]에서 몇 곡의 보컬과 키보드를 담당한 그녀는 음악적 성향의 차이를 발견하게 되고 1982년 그룹을 탈퇴하여 솔로 활동을 시작한다.

그녀의 첫 번째 음악적 프로젝트는 1985년 영국 영화 [The Frog Prince]에 사운드트랙 하나를 작곡해 넣은 것이었다. 60년대 파리(Paris)에서의 진부한 로맨스를 담은 이 영화는 박스 오피스 차트에선 바닥을 헤맸지만, 이후 그녀의 협력자들인 니키 라이언(Nicky Ryan, 엔야의 프로듀서이며 그녀가 독특하고 다양한 음색을 내는데 큰 도움을 주었다)과 그의 부인인 로마 라이언(Roma Ryan, 작사를 담당하였다)을 만나는 계기가 되었다. 그 후 이들은 계속 같이 작업하였다.
그녀의 다음 작업은 영국 BBC 방송의 TV 시리즈물인 [The Celts]에 삽입될 음악을 만들어 연주하는 것이었다. 아주 오래 전 영국을 지배했던 고대 종족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는 6부작 다큐멘터리 영화였는데, 원래 BBC에서는 여섯 명의 뮤지션을 쓸 예정이었으나 엔야가 만든 첫 번째 곡 'March of The Celts'를 듣는 순간 그녀에게 전 곡을 위임하였다. 이 드라마의 인기는 대단하였으며 게다가 BBC에서는 이 다큐멘터리의 사운드트랙 앨범을 제작하기로 결정하였다. 사운드트랙의 속성상 몇몇 곡은 비슷하다는 한계를 지녔지만 이 앨범은 이후에 나올 엔야의 음악에 대한 청사진 역할을 한 작품이었다.

앨범은 발매되었지만 순위는 미미하였다. 그러나 이 앨범을 산 사람들 중에는 영국 워너 뮤직(Warner Music)의 사장이었던 롭 디킨슨(Rob Dickens)이 있었으며, 엔야의 음악에 감명을 받은 그는 한 시상식장에서 엔야를 만나 WEA와 계약을 체결하도록 주선한다. 예전에 들어본 적 없는 개성있는 음악을 한다는 것이 그의 추천의 변이었다.
워너와 계약 체결 후 1988년에 나온 그녀의 첫 앨범 [Watermark]는 전작의 사운드트랙과는 달리 전세계를 강타한 싱글 'Orinoco Flow'를 히트시키며 일약 엔야를 세계적인 스타로 부상시켰다. 보컬 멀티 레이어링(Vocal Multi-Layering)이라는 독특한 기법과 최면적인 가사, 인공적인 사운드의 아르페지오는 그 당시 유행하던 음악과는 차별되는 개성있는 모습이었다. 영국 내에서만 400만장 이상이 팔린 이 음반은 후에 미국과 다른 나라들로도 퍼져나가서 역시 좋은 평판을 받았다. 이로써 엔야는 뉴에이지의 새로운 기수로 발돋움하게 된다.

토성의 고리 속에 속해 있으면서 그 구조를 유지시켜 준다는 소유성(小遊星)들의 이름을 따서 타이틀을 붙인 앨범 [Shepherd Moons]는 1991년 발매되었다. 이 앨범은 큰 성공을 거둔 전작보다 더욱 크게 성공하였으며 그녀를 음악적인 면에서도 굳건하게 세워준 명작이 되었다. 따스한 톤으로 디자인된 전작의 앨범 자켓과는 달리 어둡고 푸른색으로 장식된 자켓은 앨범의 멜랑코리한 성격과도 잘 어울린다. 전체적으로 더욱더 우아하고 감성적으로 표현된 이 앨범은 1991년 그래미상에서 베스트 뉴에이지 앨범 상을 수상하였다. 이 앨범 발표 후 엔야는 잠시 휴식을 취할 것을 결정하였고 그 기간 동안에 그녀의 첫 앨범이었던 사운드트랙이 재발매 된다.

새롭게 리마스터링을 거쳐 1993년에 발매된 [The Celts]는 커다란 성공을 거두었던 앞의 두 앨범과 비교하면 다소 평범한 성과를 올리지만 엔야의 오랜 휴식을 메우는데 일조를 한 앨범이었다. 이 앨범 발매 후 얼마간 더 쉬던 엔야는 1995년 스튜디오로 돌아와 [The Memory of Trees]를 발매한다. 오랜 기간 기다려온 팬들은 여전히 환호하며 그녀에 대한 충성심을 확인시켜 주었다. 싱글 커트된 'Anywhere Is'는 단순하지만 반복되는 경쾌한 멜로디로 인해 차트 상위권을 차지하였다. 전작에 비해 더욱더 경쾌하고 희망을 주는 곡들로 가득 찬 이 앨범은 엔야의 명성을 이어가는데 부족함이 없는 뛰어난 앨범이었다. 다시 침묵을 지키고 있는 듯한 엔야는 얼마 전 베스트 앨범 [Paint The Sky with Stars]를 발매하였다.

tag·신비의,목소리,에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lhd5074
2008.02.18 09:10共感(0)  |  お届け
스크랩해갑니다삭제
zpdlaos
2007.08.31 02:04共感(0)  |  お届け
좋습니다. 얼굴도 아름다워서 감사합니다.^^삭제
lyg525
2006.12.06 05:40共感(0)  |  お届け
영상 퍼갑니다..삭제
승호내사랑
2006.10.16 04:04共感(0)  |  お届け
여긴 제가 좋아하는 음악만 다 있어요 ㅋㅋㅋㅋ삭제
하하푸
2006.07.06 11:18共感(0)  |  お届け
담아갑니다 :)삭제
dbs469
2006.06.08 07:09共感(0)  |  お届け
정말;; 신비함의 극치다.. 적당하게 울리는 목소리... 곡 찾아 봐야지삭제
jskim4ever
2006.05.26 03:14共感(0)  |  お届け
올리느라 수고하셨습니다. 퍼갑니다~ ^^삭제
youjin88
2006.05.25 12:14共感(0)  |  お届け
영상담아갑니다 ^^삭제
akdudvnd01
2006.05.21 07:42共感(0)  |  お届け
재밌는 동영상은 스크랩해가는게 예의! ^0^삭제
pys1214
2006.05.07 02:53共感(0)  |  お届け
재밌었습니다! 스크랩해갑니다~ ^^삭제

팝 뉴에이지 클래식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4:44

공유하기
이니그마의 영상
11年前 · 3,414 視聴
신비의 목소리 에냐
11年前 · 8,369 視聴

02:54

공유하기
Kiss me
11年前 · 63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