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네사 메이의 라이브 영상

2005-09-18 アップロード · 16,279 視聴

Vanessa Mae의 Storm

신성한 클래식 음악의 세계에 상업적인 관능미를 불러일으킨 바네사 메이(Vanessa Mae)는 천재적인 바이올린 연주가에서 팝적인 세계에 성공적으로 발을 들여놓았다.
싱가포르에서 태어난 바네사는 4살이 되던 해에 영국 런던으로 이주하게 된다.

어렸을 때 그녀의 재능은 '초자연적'인 것으로 인정받을 만큼 놀라운 것이었다. 세 살 때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한 바네사는 2년 후 바이올린으로 악기를 바꾼다. 10살 때 런던의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Philharmonia Orchestra)와 공연을 하였고, 13세가 되자 차이코프스키와 베토벤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녹음하는데 이것은 세계 최연소 녹음 기록이었다.

그녀는 시야를 넓히면서 매우 빠르게 성장해갔다. 1994년 그녀는 새로운 시도로서 [The Violin Player]를 발매하였다. 테크노와 어쿠스틱이 조화를 이룬 이 앨범은 크로스 오버적인 독특한 시도로 인해 많은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는다. 동시에 대중들에게도 크게 어필하였으며, 나이에 비해 성숙한 연주를 들려주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녀는 일종의 미신으로써 공연 전에 분장실과 무대 사이의 통로에 깨끗한 물을 뿌려놓고 걷는다고 한다.
이러한 미신은 지금까지 확실하게 작용하고 있다. 앨범 발매 후 그녀는 클래식 콘서트홀과 록 페스티벌장을 번갈아 오가면서 두 분야의 카리스마를 교묘하게 발산하곤 하였다. 최근 그녀는 [The Original Four Seasons & The Devil's Trill Sonate]라는 타이틀의 앨범과 함께 돌아왔다.

바네사 메이는 10세에 이미 오케스트라와 협연을 했으며, 차이코프스키와 베토벤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레코딩한 최연소 뮤지션이다.
태국과 중국계 혼혈로 싱가폴에서 태어난 그녀는 전설적인 바이올리니스트인 파가니니와 생일이 같은 10월 27일에 출생했으며, 4세때 영국의 런던으로 이주하여 5세때부터 바이올린을 시작하였다.

바네사 메이는 클래식 음악에만 국한하지 않고 현대의 다양한 장르의 음악에서도 영향을 받았는데 "나는 베토벤, 비틀즈, 모차르트, 마이클 잭슨, 파가니니, 프린스를 좋아한다. 나는 좋아하는 음악과 싫어하는 음악의 구분이 분명한데, 좋아하는 음악은 연주하고 싶어진다. 다른 사람과 마찬가지로 오직 한번뿐인 인생을 살게 되므로 살아있는 동안 내가 좋아하는 모든 곡들을 연주해 보고 싶다."라는 말로 다양한 음악에 대한 포괄적인 연주에의 포부를 밝혔다.
많은 음악 장르를 혼합한 테크노-어쿠스틱 퓨전의 일렉트릭 바이올린 플레이가 담긴 [The Violin Player]에서는 바네사 메이의 이러한 음악적 성향이 잘 드러난다.

그녀의 인스트루멘틀리즘은 'Supernatural', 'Phenomenal'과 같은 단어로 평론가들에게서 극찬을 받았다. 하지만 바네사 메이의 연주는 실험적인 성격보다는 대중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것을 표출해 낸다는 데 그 특징이 있다.

tag·바네사,메이의,라이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ㅠㅠ
2009.05.04 20:10共感(0)  |  お届け
storm 과 devil`s trill 인거 같네요

저 초딩때 우상이였는데 크삭제
아!!
2009.03.03 16:13共感(0)  |  お届け
죽인다 정말
옛생각에 눈물흘리면서 봤다 연주 최고다 저 작음몸에 저 파워 감동이다삭제
ldj5599
2008.01.26 04:34共感(0)  |  お届け
이무대 다음이 마이클젝슨 이었나?삭제
wegdsgw
2007.11.04 08:09共感(0)  |  お届け
wegds삭제
weg
2007.11.04 08:09共感(0)  |  お届け
egwegweg삭제
weg
2007.11.04 08:09共感(0)  |  お届け
awdssf삭제
fwesdgwer
2007.11.04 08:09共感(0)  |  お届け
wesdzfqwe삭제
asdasd
2007.11.04 08:09共感(0)  |  お届け
dasdasd삭제
asdasd
2007.11.04 08:09共感(0)  |  お届け
asdasd삭제
빙설소녀
2007.10.10 05:36共感(0)  |  お届け
ㅜㅜ감동입니다아~삭제

팝 뉴에이지 클래식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