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 멜다우가 연주한 라디오헤드의 곡 라이브영상

2005-10-22 アップロード · 6,243 視聴

Brad Mehldau의 Exit Music

클래식과 팝적인 감수성으로 재즈 피아노의 전통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는 브래드 멜다우(Brad Mehldau). 그는 빌 에반스(Bill Evans)의 혈통을 잇는 '90년대 이후 가장 주목받는 재즈 피아니스트 중 한사람이다.

많은 재즈 피아니스트들이 그랬듯이, 브래드 멜다우 역시 재즈에 입문하기 전, 클래식 교육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6세 때부터 피아노 레슨을 받았고, 커네티컷 주(州)의 고등학교에 입학하면서 여러 재즈 밴드에서 경험을 쌓았으며, 특히 버클리 음악학교에서 주관한 고등학생 대상의 재즈 페스티발에서 'Best All Around Musician' 부문을 수상하여 장학금으로 버클리 음악학교에 입학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후 맨하탄에 위치한 'New School For Social Research'에서 프레드 허쉬(Fred Hersch), 주니어 맨스(Junior Mance), 케니 워너(Kenny Werner), 지미 콥(Jimmy Cobb)과 같은 뮤지션들에게 사사 받았고, 졸업 후에는 지미 콥 밴드와 조슈아 레드맨(Joshua Redman) 퀄텟(의 [MoodSwing](1994) 앨범에 참여한 것이 그의 첫 번째 메이저 레코딩)에 소속되어 활동했다. 또한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 등지를 여행하면서 크리스토퍼 헐리데이(Christopher Hollyday)의 [The Natural Moment], 제시 데이비스(Jesse Davis)의 [Young At Heart] 앨범의 사이드 맨으로 활동하면서 적잖은 명성을 쌓기 시작했다.

'93년 브래드 멜다우는 클래식과 팝적인 감성을 아우른 연주 스타일로 주목받으면서 '워너 브라더스(Warner Brothers)'사와 계약을 맺었고, 이듬해 래리 그레나디어(Larry Grenadier, bass), 크리스찬 맥브라이드(Christian McBride, bass), 조지 로시(Jorge Rossy, drums), 브라이언 브래이드(Brian Blade, drums)를 멤버로 한 트리오로 '95년 데뷔작 [Introducing Brad Mehldau]를 내놓았다. 이 앨범에서 브래드 멜다우는 존 콜트레인(John Coltrane)의 'Countdown', 콜 포터(Cole Porter)의 'It Might as Well Be Spring'을 비롯한 5곡의 스탠다드와 4곡의 자작 곡을 클래식에 스윙 감을 가미한 연주 스타일로 이후 브래드 멜다우의 연주 패턴의 많은 부분을 제시했다.

특히 '97년 이후 연작 형태로 발표하는 첫 앨범인 [Art of the Trio, Vol.1]에서는 다소 팝적인 멜로디컬한 연주를 들려주었으며, 'Art of the Trio' 시리즈 앨범에서는 팝송(이 앨범에서는 비틀즈(Beatles)의 'Black Bird') 한 곡씩은 삽입한다는 관례를 보여주기도 했다.
'98년에는 첫 번째 라이브 앨범 [Art of the Trio, Vol. 2: Live at the Village Vanguard]를 발표하여, 다운비트(Downbeat) 지의 호평을 받으며 '올해의 앨범(Album of the Year)'으로 선정됐고, 같은 해에 내놓은 [Art of the Trio, Vol. 3: Songs] 앨범에서는 닉 드레이크(Nick Drake)의 'River Man'과 라디오헤드(Radiohead)의 'Exit Music'의 팝 넘버들을 특유의 내밀하게 절제된 연주 패턴으로 연주하였다.

'99년 들어서는 [Elegiac Cycle], [Art of the Trio, Vol. 4: Back at the Vanguard (live)], 두 장의 앨범을 발표했고, '애조 띤 주기'라는 다소 형이상학적인 제목의 [Elegiac Cycle] 앨범은 멜다우의 첫 번째 솔로 피아노 독집으로 클래식에 기반을 둔 그의 연주는 평단을 통해 ''70년 키스 자렛(Keith Jarrett) 솔로 데뷔 앨범 이후 가장 독창적인 재즈 피아노 독집중 하나'라는 호평을 얻어냈다. 또한 3개월 뒤에 발매된 [Art of the Trio, Vol. 4: Back at the Vanguard (live)] 앨범은 이전의 다소 가라앉은 정제된 사운드와 달리 대단히 생명력 넘치는 연주를 들려주었으며, 2000년에 발표한 [Places] 앨범에서는 여행을 테마로 한 사색적인 선율과 스윙감 넘치는 흥겨운 연주가 잘 안배된 사운드를 들려줬다. 그리고 2001년에는 '진보(Progression)'라는 부제가 붙은 5번째 빌리지 뱅가드 라이브로 [Art of the Trio, Vol. 5: Progression] 앨범을 발표했다.

브래드 멜다우는 열정보다는 서정성을 바탕으로 한 대중적이면서 지적인 호소력 있는 연주 스타일을 들려줬다. 또한 재즈 피아노의 고전적인 아름다움을 현대적으로 해석하는 순간에서는 대단한 집중력을 발휘하여 자신만의 감성을 잃지 않는 음악세계로 많은 재즈 팬들을 매혹시켰다.

tag·브래드,멜다우가,연주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크ㅡㅡㅡㅡ
2008.05.23 13:00共感(0)  |  お届け
브래 맬다우 엑짓뮤직 다른 라이브 많이 들어 봤지만 이번 연주가 최고인듯!!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삭제
최민환
2007.10.18 03:01共感(0)  |  お届け
종훈이 형 땜에 속아서 종훈이형 골탕 먹어요삭제
2007.10.18 02:59共感(0)  |  お届け
저도 님들과 동김에예 지금은 펫 이지만요.삭제
난 이런 사연이...
2007.10.18 02:58共感(0)  |  お届け
있잖아여, 전 키스나라에서 빈우 누나요
아역 배우랑 하거 해서 우연히 일케 봤는데,
잼 없는 것 같네요. 길어여님이 1빠 인데,
또, 넘 잼 없어여 님은2빠시고 전 3빠다 보니
어고, 넘 길고 잼 없는 것 같네여, 실만에여삭제
길어여
2007.10.18 02:46共感(0)  |  お届け
넘 길거 아네여? 족히 하루는 걸렸을 것 같구여.
글고, 넘 취하셌네 감정에삭제
넘 잼 없어여
2007.10.18 02:47共感(0)  |  お届け
넘 잼 없어 길어여 님 빼고는 다 글 네요..삭제
goonslam
2005.10.25 07:25共感(0)  |  お届け
파라노이드 안드로이드 연주한것도 좋죠삭제
hide0070
2005.10.24 10:40共感(0)  |  お届け
so good삭제
손현호
2005.10.22 02:56共感(0)  |  お届け
라디오헤드 팬이라면 꼭 비교해서 들어보세요삭제

재즈 블루스 연주곡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6:56

공유하기
쟈니윈터의 라이브 영상
11年前 · 2,037 視聴

14:24

공유하기
팻마티노의 라이브영상
11年前 · 2,055 視聴

08:30

공유하기
팻 메쓰니의 라이브 영상
11年前 · 3,950 視聴

04:15

공유하기
존 스코필드 라이브 영상
11年前 · 7,093 視聴

05:10

공유하기
빌 에반스 흑백 영상
11年前 · 9,181 視聴

03:34

공유하기
스티비 레이 본 라이브 영상
11年前 · 10,647 視聴

04:05

공유하기
래리 칼튼의 라이브 영상
11年前 · 7,108 視聴

06:40

공유하기
에릭 클랩튼의 라이브영상
11年前 · 8,77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