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sa & glenn medeiros - un rom

2005-05-11 アップロード · 5,546 視聴

이 름 : ELSA Lunghini

생년월일 : 73. 5. 20

데 뷔 : 영화 "La femme de ma vie (내인생의 여인)"출연

데 뷔 곡 : T'en va pas (떠나지 마세요) - "La femme de ma vie" 주제가

발표앨범 :

Elsa (1988)

Rien que pour ?:a (1990)

Douce violence (1992)

L'essentiel (1993)

Chaque jour est un long chemin (1996)




'샹송의 요정'이라고 불리울 만큼 청초한 외모와 매혹적인 목소리로 사랑받고 있는
프랑스의 여가수 엘자. 그는 1973년 5월 20일 화가인 어미니크리스티나와 작곡가인
아버지 조루즈 링귀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부모님의 예술적 재능을 그대로 물려받
아 그는 가수로서 뿐만 아니라 본국인 프랑스에서 영화 배우로서도 명성을 떨치고
있는 하이틴 스타이다. 무엇보다도 음악적인 감각은 작곡가인 아버지의 영향을 받은
것이다. 그녀의 아버지는 엘자의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앨범에 참여하면서 그의 음
악적 감각을 뛰어난 작곡 실력으로서 더욱 든든히 뒷받침 해주고 있다. 엘자는 불과
13세 때인 지난 '86년, 영화 La Femme Da Ma Via(내 인생의 여인)를 통해서 스크린
에 당당히 데뷔했다. 영화 출연 중 감독에 의해 가수로도 발탁되는 행운을 거머쥐게
된다. 영화의 주제가 T'en vas pas(떠나지 마세요)를 노래하며 음악 활동을 하면서
강한 호소력과 뛰어난 가창력으로 스포트라이트를 한몸에 받기 시작한 것이다.
엘자의 첫 앨범은 130만 장이라는 놀라운 음반 판매고를 기록하였고 Top 50에 당당
히 1위를 기록, 당당히 엘자라는 존재를 대중에게 깊이 각인시키게 하는 계기를 마
련하는데 성공했다.
엘자는 첫 앨범의 성공에 만족하지 않고 이듬해인 87년,두번째 앨범 Quelque chose
dans mon coeur(마음에 변화가 생겼어요)를 내놓았다. 곧이어 '88년, 싱글 Jour de
neige(눈오는 날)로 사랑을 한몸에 받았다. 곧 엘자는 이 곡들이 담겨있는 데뷔 앨
범을 발매하기에 이른다. 이로인해 '89년 이 앨범을 통해 엘자는 자신의 존재를 비
로소 세상에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된다. 특히, 조지 벤슨의 원곡을 리메
이크해서 부른 Nothing's gonna change my love for you를 빅히트시켰는데, 이 곡은
미국 하와이 태생의 하이틴 스타 글렌 메데이로스와 듀엣으로 불러 더욱 더 인기를
얻었다. 이 곡을 통해 엘자는 데뷔 때에 버금가는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게 된다.
그녀 또래의 젊은이들이 갖고 있는 꿈과 희망, 그리고 때묻지 않은 풋풋한 사랑의
감정을 노래하며 공감을 얻은 것이다. 글렌 메데이로스와의 듀엣으로 부른 영어 버
전 Friend you give me a reason은 우리나라 젊은이들 사이에서도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감동을 전해주었다.계속해서 엘자는 영화 출연을 병행하면서 '90년, 두번째
앨범 Rien que pour ca( 오직 그것을 위하여)를 내놓았다. '92년에는 3집 앨범 발표
후 내한, 국내 팬들에게 기자회견과 팬 사인회 등의 일정을 통해 정식으로 인사를
나누었다.
엘자는 3집 앨범에서도 역시 Bouscule-mio(날 혼란스럽게해), Etre ensemble(함께
있다는 것) 등 다수의 곡을 히트시켰다. 지금까지 엘자는 5편의 영화 출연을 하면서
가수로서, 영화 배우로서 명성을 떨치고 있다. 엘자의 음악적 역량을 더욱 더 뒷
받침 해주고 있는 또 하나의 사실은 지난 '90년 11월 15일 부터 25일까지 올림피아
(Olympia) 공연과 전 프랑스 투어이다. 특히 올림피아는 그녀가 가수로서 한걸음 더
전진할 수 있는 커다란 열망이기도 했다. 그곳은 에디뜨 삐아프와 같은 대스타의
공연이 펼쳐지기도 했던 '명예의 전당'으로 일컬어지고 있는 장소이기도 하다.
최근 엘자는 4집 앨범 Chaque jour est un long chemin(매일 매일의 긴 여행)을 발
표했다. 내면 깊숙이 우러나오는 음악에의 열정을 다시 보여주고 있음은 물론 빠뜨
리샤 까스와 밀레느 파머 등과 함께 엘자는 '90년대 샹송을 대표하는 여성 싱어로서
손꼽히고 있다.
~~~~~~~~~~~~~~~~~~~~~~~~~~~~~~~~~~~~
Glenn Medeiros

데뷔/결성: 1987년
활동/시기: 1980, 1990년대
멤//////버: 솔로활동

1987년과 1988년 국내에는 잔잔한 발라드 한 곡이 국내에서 유독 커다란 사랑을 받았다. 재즈 보컬리스트 조지 벤슨(George Benson)이 불렀던 'Nothings gonna change my love for you'가 바로 그 곡인데, 이제 막 데뷔한 신인가수 그것도 17세를 갓 넘긴 하와이 출신의 '꽃미남' 글렌 메데이로스(Glenn Medeiros)가 다시 불렀다는 사실은 놀라웠다.

나이에 비해서 어덜트 컨템포러리 계열의 발라드에 대한 소화력이 뛰어났던 그는 하와이의 한 지역 방송국에서 주최한 경연대회에서 탁월한 가창력으로 우승한 뒤 부상으로 레코드취입의 기회를 얻게 되었고 그렇게 탄생한 곡이 바로 'Nothings gonna change my love for you'였다.

특히 휘트니 휴스턴(Whitney Houston)을 스타의 반열에 올려놓은 마이클 매서(Michael Masser)와 게리 고핀(Garry Goffin)의 콤비가 녹음에 참여하면서 의외의 히트 조짐을 보였고 마침내 하와이에서 인기가 극에 달하자 미국 본토로 날아간 글렌 메데이로스는 레코드사와 계약을 맺고 정식 싱글로 발매하여 차트 13위까지 오르는 성공을 거두었다.

여세를 몰아 같은 해(87년) 데뷔앨범 <Glenn Medeiros>를 발매하게 되고 'Watching over you', 'Lonely won't leave me alone'등이 소폭의 인기를 얻었다. 이듬해 국내에선 아직도 데뷔곡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을 때 2집 앨범 <Not Me>가 발매된다. 전작의 음악 스타일과 거의 동일한 패턴을 유지, 마이클과 게리 콤비가 멋진 발라드 'Long and lasting love(once in a lifetime)'를 다시 한번 선사하고 있다.

그밖에도 다이안 워렌이 곡 작업에 참여하고 프랑스의 톱 가수 엘사(Elsa)가 듀엣으로 입을 맞춘 'Love always find a reason'이 국내에서 유독 많은 사랑을 받았고, 프랑스에선 9주 동안이나 정상을 지키며 플래티넘을 기록했다. 이렇게 2집 앨범은 한국과 유럽에서 많은 인기를 얻었고 그의 호소력 짙은 발라드에 감동한 10대 팬들이 늘어났다.

1990년 발매된 세번째 앨범 <Glenn Medeiros>는 그동안 나이에 걸맞지 않게 정적(靜的)인 음악만을 고집했던 그가 파격적인 변화를 보여준 앨범으로 당시 최고의 인기를 구가했던 바비 브라운(Bobby Brown)과 함께 한 'She ain't worth it'은 R&B 리듬의 흥겨운 댄스곡으로 차트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맛보았다. 레이 파커 주니어(Ray Parker Jr.)와 호흡을 고른 'All I'm missing is you'도 Top 40 히트를 기록했으며, 스타일리스틱스(Stylistics)가 참여한 'Me-you=blue'는 그의 발라드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주는 선물이었다.

1993년 발표된 캐롤 앨범은 실망스런 것이었고, 1995년엔 하와이의 인기 작곡가이자 가수인 앤디 키무라(Andy Kimura)와 함께 제작한 앨범 <Sweet Island Music>을 내놓았다. 여기에는 밴 모리슨(Van Morrison)의 명곡 'Brown eyed girl'을 리메이크했다. 1999년 그의 가장 최근의 앨범 <Captured>에는 수록곡 대부분을 공동으로 만들면서 싱어송라이터의 면모까지 보여주었다. 현재도 하와이를 주무대로 하와이 출신의 뮤지션들과 함께 음악활동을 하고 있는 그의 모습을 와이키키의 하야트 리젠시에서 매주 볼 수 있다고 한다

tag·elsa,glenn,medeiros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2013.08.09 22:00共感(0)  |  お届け
어렵게 찾아왔네요 정말 엘자 노래 너무 좋아요 들어도 질리지않네요 추억을 생각하며 들으니 정말 감미로워요
brave7610
2011.03.19 11:20共感(0)  |  お届け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여..학창시절에 정말 좋아했던 노래입니다.엘자가 부르는 불어뿅뿅뿅 외워 보려고 밤새 따라 불렀던 기억이 나네여 정말 간만에 들어봅니다
삭제
미정5176
2010.05.30 22:51共感(0)  |  お届け
참엘자그녀의음성이돋보입니다파랑새네요사랑스러워삭제
허마담네
2008.06.07 17:37共感(0)  |  お届け
옛 기억을 돌이키게 하는 곡들이 넘 많아 좋네여..삭제
elsa
2006.09.24 02:28共感(0)  |  お届け
엘사, 프랑스 국대였던 축구선수 리자라쥐랑 결혼했데요~삭제
jumpks97
2006.08.28 03:11共感(0)  |  お届け
Elsa가 정말 청순하고 이쁘네요. 목소리도 정말 이쁘고... 천사가 따로 없어요^^;;삭제
koreauniversity
2006.08.11 04:10共感(0)  |  お届け
1980 년대 후반의 작업 송 아니었던가? 삭제
쾌걸향단
2006.05.23 10:15共感(0)  |  お届け
언제들어도 참 감미롭네여.....삭제
woo6277
2006.04.13 08:58共感(0)  |  お届け
담아갈께요 ^^삭제
flsk7934
2006.04.13 04:39共感(0)  |  お届け
노래는 많이 들었었는데 영상으로 보긴 첨이네요, 잘 담아갈께요.^^삭제

♪......유로팝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5:43

공유하기
billy joel - piano man
12年前 · 173 視聴

05:19

공유하기
annie lennox - a whiter shade
12年前 · 104 視聴

03:27

공유하기
jessica simpson
12年前 · 172 視聴

03:11

공유하기
rednex - hold me for a while
12年前 · 1,061 視聴

03:29

공유하기
stratovarius - forever
12年前 · 459 視聴

00:00

공유하기
whitney houston
12年前 · 1,674 視聴

00:00

공유하기
ub40 - kingston town
12年前 · 339 視聴

04:43

공유하기
annie lennox - here comes the
12年前 · 370 視聴

04:36

공유하기
celine dion - my heart will go
12年前 · 324 視聴

04:12

공유하기
westlife - uptown girl
12年前 · 3,607 視聴

03:47

공유하기
billy joel - honesty
12年前 · 2,32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