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크리놀린, 버슬 스타일, 패티코트 엉덩이 튼살 치료 이미지한의원

2013-04-04 アップロード · 467 視聴

크리놀린이란 스커트를 넓게 퍼지도록 하는 일종의 버팀대를 말하는 것으로, 앞에 오프닝이 있고 끈으로 허리에 매어 입었는데, 처음에는 종 모양이었다가 차차 아래가 퍼진 형이 나왔고 1860 년대에는 앞은 납작하고 뒤가 부푼형으로 변화되었다.
크리놀린 안에는 슈미즈를 입고 그 위에 코르셋을 착용하였다. 이 당시 코르셋은 딱딱한 보정물을 넣지 않고 몸의 곡선에 따라 조각조각 재단하여 몸에 잘 맞고 불편함이 없어서 널리 보급되었다. 로브는 어깨선이 고장되지 않은 꼭 끼는 보디스( bodoce)에 각진 허리선으로 허리를 가늘게 보이도록 하고, 넓게 파인 데콜레트 목선에 레이스 ,러플, 트리밍, 자수 등으로 장식하고 드레스의 오프닝은 끈 대신 단추로 채우는 형식이 많다.
1880 년대에는 스커트 드레이프를 뒤로 모아 힙을 강조한 버슬스타일(bustle style)이 유행하게 되었다. 버슬 스타일은 스커트의 겉자락은 모으고 뒷자락은 바닥에 길게 늘어뜨렸는데 늘어뜨린 뒷자락은 트레인 역활을 하여 가장자리에 아름다운 레이스, 주름잡은 플라운스 등 장식적인 페티코트가 발달하게 되었는데. 그 중에서도 주름잡은 플라운스가 유행이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여주공인 스칼렛은 코르셋으로 한껏 조여진 가느다란 허리와 함께 풍성하게 부풀어진 치마 차림이 인상적이었다. 그녀의 드레스 ‘페티코트’라는 비밀병기가 숨어있었다. 페티코트란 원래는 15세기 말에 서양의 여성복이 상의와 하의가 분리되면서 스커트에 붙여진 이름이다. 19세기 이후에는 속치마가 되었다. 처음에는 소재도 간단하고 대개 낱장으로 만들어졌지만 점차 장수도 많아지고 여러 가지 장식이 생기기 시작했다. 19세기 말에는 실크이나 새틴과 같은 고급 소재를 사용했지만 현재는 주로 합성섬유나 면직물을 사용하고 있다.
위에 나오는 옷차림들은 모두 엉덩이를 강조한 복장이다. 밀로의 비너스가 아닌 예전의 비너스의 모습도 바로 엉덩이가 튼실한 다산을 강조하는 비만 여성이었다. 또한 전통 사회에서도 엉덩이가 튼실한 애를 잘 낳는 여성이 일등 신부감이었던 적이 있다. 또한 어떤 조사결과에서 남성들은 가슴근육이나 복근을 단련하지만 여성은 오히려 탄탄한 남성의 엉덩이를 본다는 조사 결과를 본 적이 있다. 또 ‘털 없는 원숭이’란 책을 보면 예전에는 짐승처럼 후배위를 해서 엉덩이가 강조되었는데 지금은 정상체위로 서로 마주보고 하니 엉덩이보다도 가슴 열풍이 부는 이유라고도 한다. 또 모든 역사에서 미인의 체형비율은 엉덩이와 허리 비율이 정확히 1:0.7이란 통계 자료도 있다. 허리가 가늘기 어려우면 엉덩이라도 살찌게 해야 했다. 올해에도 사용하지도 않는 패드가 본인이 사용한 것처럼 억울하게 방송이 되어 인권침해의 논란이 일어서 시끄러웠던 적이 있다. 또 엉덩이가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알려진 제니퍼 로페즈는 자기 엉덩이에 보험도 들었다.
아무튼 엉덩이는 섹시 아이콘임에 틀림이 없다. 물론 속옷 때문에 엉덩이가 완전히 노출되는 것은 드물지만 의외로 엉덩이 튼살을 치료하는 케이스는 많다. 비키니라인 밖으로 치료를 원하는 사람들도 있으며 엉덩이 전체 튼살을 치료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
엉덩이 튼살이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엉덩이가 평균 이상 큰 경우가 많이 있으며 탄력있는 엉덩이로 아름다운 엉덩이 라인을 자랑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엉덩이 튼살로 남모르는 고민을 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엉덩이 튼살은 풍성한 지방만큼 튼살이 넓고 깊게 생길 수 있으며 마치 빨래판 모양이 연상될 정도이므로 이들의 고민은 공감되는 부분이다.

tag·화상흉터,사고흉터,성형흉터,점뺀흉터,수두흉터,이미지한의원,긁힌흉터,베인흉터,튼살,수술흉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
全体アクセス
28,262
チャンネル会員数
3

내 프로그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