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늘 밤 귀국…북핵 공조ㆍ평창 홍보

2017-09-22 アップロード · 0 視聴


문재인 대통령이 3박 5일 동안의 뉴욕 방문 일정을 마치고 오늘 밤 귀국합니다.

유엔 총회 기조연설과 각국 정상들과의 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행보를 이어갔는데요.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이번 순방의 성과와 의미를 짚어보겠습니다.

정지예 기자.



네 청와대 춘추관입니다.



문 대통령의 뉴욕 순방이 적지 않은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고요?



네, 이번 뉴욕 순방은 무엇보다 북핵 외교에 방점이 찍혔습니다.

미국과 일본을 포함해 주요국 정상을 만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는데요.

1991년 남북한 유엔 동시 가입 이후, 취임 첫해 유엔총회에 참석한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처음입니다.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원칙을 알려 국제사회의 공감대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평화적 해결이라는 큰 원칙 속에서 북한의 도발에는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이끌어낸다는 겁니다.

한미 정상회담과 한미일 정상회담은 한반도 안보위기가 높아진 상황에서 이뤄졌기 때문에 상당히 의미있는 만남인데요.

한미일 세 정상은 북핵 문제에 대한 긴밀한 공조 체제를 다시 확인했습니다.

기조연설에 앞서 뉴욕 첫 일정으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대북 대화 중재를 요청했습니다.

남북 대화나 북미 대화를 포함해 외교적 해법으로 풀자는 데 공감했는데요.

영국, 체코, 세네갈, 이탈리아 정상들과도 양자 회담을 각각 진행하고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의 이행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협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주요 7개국 G7 모든 정상들과의 회담을 마무리했고 아프리카 국가와도 회담하면서, 한반도 주변 4강을 벗어나 정상외교 지평을 넓힌 겁니다.



네, 유엔 총회는 세계 120여 개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한 자리지 않습니까.

이제 넉달 여 앞으로 다가온 평창 동계올림픽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였죠?



네, 그렇습니다.

문 대통령은 뉴욕 방문 기간 내내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에도 공을 들였습니다.

뉴욕 방문 이틀째,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나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와 함께 북한의 참가 설득을 요청했습니다.

평창의 밤 행사에선 올림픽 메달을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북한이 참여하는 평화 올림픽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역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대규모 해외투자가를 상대로 직접 경제정책을 설명하고 질의응답을 받았는데요.

뉴욕의 금융, 경제인을 직접 만나 북핵 리스크 우려를 불식하는 데 집중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인사에게 주는 세계시민상도 받았는데요.

한국의 민주주의 수준을 세계에 알린 점도 이번 순방의 또하나의 성과로 꼽힙니다.

지금까지 청와대 춘추관에서 KTV 정지예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http://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대통령,오늘,,귀국…북핵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
全体アクセス
1,967,502
チャンネル会員数
94

全てを見る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