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11억원, 장학·복지사업 투입

2009-07-29 アップロード · 1 視聴

'앞서 이명박 대통령의 재산기부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앞으로 재단법인 청계는
연간 11억원의 재원을 청소년 장학·복지 사업에 투입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재산기부 공식 발표 뒤 일정을 자세하게 알아봤습니다.
재단법인 설립은 다음달 초순쯤 마무리돼 이후 이사장을 포함한 12명의 재단임원들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재단법인 설립추진위는 이번주 초 법인설립 신청서를 작성해 교육청에
제출하고, 교육청은 통상 보름내 허가를 결정하게 됩니다.
법인허가가 난 뒤 설립이 최종 완료되기 까지는 보통 3개월이 걸리지만 이번에는
사전에 많은 준비가 이뤄졌기 때문에 2개월이 단축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재단법인 설립이 완료된 뒤에는 이사회에서 내부 절차에 따라 수혜 대상자와 범위가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결정될 전망입니다.
장학사업 재원은 기부한 부동산의 임대수입이 대부분으로 현재 기준으로 1개월에
9천여만원, 연간 11억원 정도가 될 것으로 추산됩니다.
이는 1인당 500만원씩 혜택을 받게 된다고 가정할 경우 약 200명 이상이 지원받을
수 있는 규모입니다.
KTV 신혜진입니다.(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연간,11억원,장학·복지사업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3
全体アクセス
1,967,021
チャンネル会員数
94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00:00

공유하기
59년만에 받은 '무공훈장'
8年前 · 0 視聴

00:00:00

공유하기
알기 쉬운 경제용어
8年前 · 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