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개 무인가 투자업체 수사기관 이첩

2011-04-24 アップロード · 3 視聴

'금융당국이 무인가 금융투자업체로 인한 소비자 피해 차단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43개 업체를 수사 기관에 이첩하고, 감독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 강남구에 거주하는 김씨는 지난해 지인의 소개로 한 투자업체와 거래를 시작했습니다.
업체 명의의 계좌로 5백만원을 입금하고 선물거래를 시작한 김씨.
하지만, 거래 시작 후 이익을 취할 수 있는 상황에서 업체 홈페이지가 다운되면서, 이익 실현의 기회를 상실하고 오히려 큰 손해를 보게 됐습니다.
이 같은 피해가 속출하자 금융감독원이 무인가 금융투자업체 퇴출에 나섰습니다.
금감원은 지난 1월 2일부터 2월 25일까지 이른바 '미니선물'을 취급하는 43개 업체를 적발해 수사기관에 이첩했습니다.
미니선물 업체는 인가 없이 선물 중개를 하던 기존 '선물계좌 대여' 업체의 변형된 형태로 선물계좌 대여업체와 달리 고객 주문을 중개업자에게 전달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선물 거래를 정산해 실질적인 거래가 없는 것이 특징입니다.
금감원은 무인가 업체의 특성상 자금 수취 후 잠적하거나 전산장애로 인한 손해 등 피해가 발생했을 때, 구제 수단이 없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합니다.
금감원은 앞으로도 무인가 금융투자업체에 의한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점검 주기를 단축하고 전담조직 신설하는 등  지속적으로 감독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TV 강석민입니다.
<br />
<br />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br />
<&nbsp;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43개,무인가,투자업체,수사기관,이첩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
全体アクセス
1,967,534
チャンネル会員数
94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