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원전 안전성 점검 계기 삼아야"

2011-05-14 アップロード · 1 視聴

'<!--{13006815362030}-->이명박 대통령은 제61차 라디오&middot;인터넷연설에서, 우리 원전 시설은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번 사태를 종합적으로 안전성을 점검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먼저 일본 대지진 발생 이후 이웃 국가로서, 우리나라가 외국의 지원 가운데 가장 먼저 구조 활동에 착수했다면서, 지진으로 희생된 피해자들을 애도하고 일본 국민들을 위로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의 방사성 물질이 국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란 소문은 근거 없는 억측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ldquo;일본의 방사성 물질은 현재까지 우리나라에 아무런 영향이 없을 뿐만 아니라 바람의 방향과 상관없이, 우리나라까지 날아올 수 없다는 것이 국내외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입니다.&rdquo;
아울러 이 대통령은 국내 원전의 안전과 관련해, 우리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성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 대통령은 이번 사태를 안전수칙 매뉴얼을 비롯해, 원전시설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ldquo;국민의 안전을 위해, 최악의 상황에서도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모든 원전을 대상으로 종합 점검에 착수했습니다. 결과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습니다.&rdquo;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모든 국정 과정에서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원칙을 지켜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초등학생과 기업인, 한류스타 할 것 없이 모금과 위로에 나서는 우리 국민의 모습에 자랑스러움을 느낀다면서, 이번 일을 통해서 양국이 더욱 가까운 이웃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KTV 이해림입니다.
<br />
<br />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br />
<&nbsp;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국내,원전,안전성,점검,계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5
全体アクセス
1,967,499
チャンネル会員数
94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