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확산 주춤…가금류 판매상 지원책 마련

2017-06-13 アップロード · 0 視聴

AI 의심사례가 지난 10일 경남 고성을 끝으로 사흘째 신고되지 않고 있습니다.

확산세는 다소 주춤해졌는데요,

방역 당국은 긴 잠복기를 감안할 때 아직 안심하기에는 이른 것으로 판단하고 방역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천영 기자!



네, AI 확산 추세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10일 경남 고성 농가에서 의심신고가 들어온 이후 현재까지 추가 의심신고는 들어오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러나 방역당국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잠복기가 최장 3주일인 만큼 아직은 안심하기에는 이르다는 판단에섭니다.

또 간이 검사 결과 양성반응이 나온 14건에 대해 고병원성 여부를 가리는 정밀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추이는 좀 더 지켜봐야 합니다.

이런 가운데 어제부터 시행된 가금류 거래 상인들의 살아있는 닭·오리 유통과 다른 시·도로의 반출 전면 금지 조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거점소독시설도 24시간 계속 운영하는 등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이런 가운데 제주도는 전북 군산에서 사들인 오골계가 지난달 말 폐사했지만 방역 당국에 즉각 신고하지 않은 제주 농가 2곳을 고발했습니다.

이들 농가는 살처분 보상금이 감액되고, 관련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됩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번 AI로 사태로 피해를 본 닭·오리 취급 상인을 위해 지원책을 검토중입니다.

이동 제한으로 피해를 본 사육 농가에 대한 지원은 있었지만 가금류 판매상에 대한 지원은 그동안 없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농식품부는 중소기업청과 함께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농식품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http://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AI,확산,주춤…가금류,판매상,지원책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
全体アクセス
1,968,041
チャンネル会員数
94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