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학년도 수능 '절대평가' 늘고 통합사회·과학 추가

2017-08-10 アップロード · 5 視聴


교육부가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치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발표했습니다.

통합사회· 통합 과학 과목이 새롭게 만들어졌고, 절대평가 적용범위는 이달 말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2021학년도 수능부터 '통합사회·통합과학' 과목이 신설됩니다.

모든 학생이 이수하는 공통과목인 만큼, 고1 수준으로 출제될 전망입니다.

사회탐구, 과학탐구 등 선택과목은 기존 최대 2개에서 줄어든 1개 과목만 선택하게 됩니다.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신설된 통합사회·통합과학, 선택과목 1개와 제2외국어까지 지금처럼 최대 7과목을 응시할 수 있습니다.

한편 교육부는 이번 수능 개편의 화두인 절대평가 확대의 밑그림을 발표했습니다.

현행 절대평가 과목인 한국사와 영어에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 한문을 더해 4개 과목으로 확대하는 1안과, 7개 전과목을 절대평가하는 2안이 제시됐습니다.

어느 안이든 절대평가 과목이 2개에서 5개까지 늘어나는 겁니다.

녹취> 박춘란 / 교육부 차관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되는 2021학년도 수능부터는 절대평가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1안인 절대평가 점진적 실시는 대입 안정성을 유지하고 재수생에게 기회가 된다는 기대 효과가 있고, 2안인 전면 실시는 수험생들의 부담을 줄여 진로별 학습이 가능하다는 의견이 제기됩니다.

교육부는 이번달 서울, 수도권을 시작으로 4차례 권역별 공청회를 열고, 수능 개편 시안에 대한 학생, 학부모, 교사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입니다.

절대평가 적용 범위를 포함한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은 오는 31일에 최종 확정됩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http://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2021학년도,수능,절대평가,늘고,통합사회·과학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51
全体アクセス
1,967,055
チャンネル会員数
93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