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비 부담 줄었어요" 행복공공기숙사 개관

2017-09-14 アップロード · 2 視聴


자취하는 대학생이라면, 월세 부담이 만만치 않을텐데요,

정부와 사립대가 함께 짓고 저렴하게 제공하는 '행복공공기숙사'가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서울에서 자취하는 대학생 함감찬 씨는 주거비 걱정을 덜었습니다.

교내 공공기숙사에서 하숙비의 절반인 한 달 24만 원으로 지내게 된 겁니다.

인터뷰> 함감찬 / 광운대 4학년

“월세가 한 달에 40~50만 원이어서 아르바이트도 학교 다니면서 했었는데 이제 한 달 24만 원 꼴이라서 그럴 필요는 없고 편해졌어요.”

정부와 사립대가 함께 지원하는 행복공공기숙사가, 이번 달 전국 5개 대학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학생 2천 4백여 명을 수용하는 규모입니다.

기숙사비는 기존보다 절반 이상 저렴한 월 평균 22만 원 이하로 부담이 크게 줄었습니다.

또 저소득층이나 장애 학생 등 소외계층 대학생은 최대 30% 우선 선발됩니다.

현재 운영 중인 행복공공기숙사는 26곳, 12곳은 설계, 공사 중으로 7년째 증가세입니다.

정부는 공공기숙사 기금 규모를 확대하고, 현재 10%대에 불과한 대학 기숙사 수용률을 늘릴 계획입니다.

인터뷰> 윤석훈 / 교육부 교육시설과장

“(공공) 기숙사 학생 5만 명 수용을 5년 동안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울을 중심으로 실제 입주자가 3만 명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운영, 추진할 예정입니다.”

교육부는 또 국유지 공공 기숙사, 민간기부 연합 기숙사 등 다양한 기숙사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http://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주거비,부담,줄었어요,행복공공기숙사,개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6
全体アクセス
1,967,742
チャンネル会員数
94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